정책

여야 4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징계안 제출… “'5·18 민주화운동'의 성격 부정”

  • 정영선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2-12 12:21:51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왼쪽부터), 민주평화당 김정현 대변인, 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 정의당 김종철 대변인이 12일 오전 국회 의안과에 '5·18 망언 자유한국당 의원 3명에 대한 징계안'을 제출하고 있다. 사진=정영선 기자 

    [베타뉴스= 정영선 기자] 여야 4당이 12일 '5·18 민주화운동'에 대해 폄훼 발언을 한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출했다.

    징계안은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원내 수석부대표가 함께 대표 발의했다.

    징계안에 따르면 김진태 의원 등 3명의 의원은 “이미 대한민국이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성격을 분명히 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들은) 이를 부정하고 모욕하는 발언을 통해 국회의원의 품의를 심각하게 손상하고, 국회의 명예와 권위를 실추시키고, 민주주의를 위해 헌신한 국민을 모욕하며, 나아가 대한민국 입법·사법·행정부가 공히 규정한 '5·18 민주화운동'의 성격을 부정함으로써 민주헌정체제의 판단 자체를 부정하는 위험한 행동을 했다"고 징계 사유를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원내대표는 "윤리위원회 제소를 통해 자유한국당 망언자들을 반드시 제명 조치하게 여야 4당은 찰떡 공조로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국민의 명령에 부합하는 윤리위 제명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은 "역사와 민주주의를 바로 세우는 일에는 여야가 따로 없다고 생각한다"며, "한국당이 벌이는 추태는 반드시 민의 정당인 국회에서 사라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972837?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