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SK주유소 유류세 인하 제대로 반영 안해 뭘믿고 배째?

  • 조창용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2-08 07:30:17

    ▲SK주유소 © SK에너지 제공

    서울에 있는 SK에너지의 주유소 5곳 가운데 2곳 이상은 정부의 유류세 인하 조치를 기름값에 충분히 반영하지 않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사단법인 에너지·석유시장감시단은 지난 5일 기준 상표별 주유소 휘발유 판매가와 유류세 인하 직전인 지난해 11월 5일의 가격을 비교해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8일 밝혔다.

    감시단에 따르면 이 기간에 국제 휘발유 가격 하락분(179.6원)과 유류세 인하분(123원)의 합계액(302원) 이상으로 휘발유 가격을 낮춘 서울 지역 주유소는 전체의 71%로 집계됐다.

    정유사별로는 현대오일뱅크 주유소의 80.2%가 302원 이상 내려 가장 비율이 높았고, 에쓰오일과 GS칼텍스가 뒤를 이었다. 이에 비해 SK에너지의 경우 58.8%만 302원 이상 낮춘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 단위로 조사 범위를 넓혀도 SK에너지 주유소는 전체의 88.9%만 302원 이상을 인하한 것으로 나타나 정유 4사 가운데 유일하게 90%를 밑돌았다. 현대오일뱅크는 94.6%, 에쓰오일은 93.6%, GS칼텍스는 93.0%였다.

    이처럼 SK에너지의 기름값 인하 폭이 상대적으로 낮은 것은 낮은 직영점 비율과 비싼 임대료, 고가 정책 등의 요인 때문으로 추정된다.

    업계 관계자는 "SK에너지는 주유소 숫자가 많기 때문에 직영점 비율은 그만큼 낮다"면서 "일괄적으로 유류세 인하분을 반영하는 직영 주유소와는 달리 자영 주유소의 경우 마진을 얼마나 남길지를 직접 결정하기 때문에 가격대가 천차만별"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한국주유소협회에 따르면 SK에너지의 서울 지역 주유소 150여곳 가운데 직영점은 12곳에 불과하다. 현대오일뱅크의 경우 79곳 가운데 직영이 25곳으로 30%에 달하는 것과 대비되는 수치다.

    이와 함께 SK에너지 주유소는 강남구 등 임대료가 높은 지역에 많이 들어서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남구 주유소 37곳 중 SK에너지가 15곳으로 가장 많았고, GS칼텍스(11곳)와 에쓰오일(6곳), 현대오일뱅크(5곳) 등의 순이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970983?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