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넥스트BT “경남제약 경영권 확보 추진”…경남 “넥스트BT는 당사 주식 4% 불과”

  • 온라인뉴스팀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1-29 18:30:14

    ▲ 경남제약 ©연합뉴스

    넥스트BT가 경남제약 지분을 인수하며 경영권 확보에 나선다.

    코스닥 상장 건강식품 유통업체 넥스트BT는 마일스톤KN펀드 내 듀크코리아 지분 52%를 인수해 경남제약 경영권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29일 밝혔다. 단, 듀크코리아 지분 52%는 환산 시 경남제약 주식의 4%에 불과하다는 게 경남제약의 입장이다.

    마일스톤KN펀드에는 듀크코리아를 비롯해 하나금융투자, 코리아에셋투자증권 등이 참여했다.

    넥스트BT는 경남제약의 투명한 경영체제를 확립해 기업 신뢰도를 높이고 헬스케어 분야에서 시너지를 창출한다는 전략이다.

    경남제약은 레모나를 대표 브랜드로 국내 약 1만 2000여 개 약국 유통망을 보유 중이고 중국 상하이법인에 이어 중국 ‘운남약품’과 판매계약을 체결하며 해외시장 진출을 도모하고 있다.

    또 홈쇼핑 및 온라인 유통망과 함께 중국 상해법인을 중심으로 해외시장까지 사업영역을 넓힐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경남제약 경영권 인수를 통해 제약 사업에 본격적으로 진출할 계획”이라며 “면역치료제 파이프라인과 바이오 신약원료 제조시설을 갖추고 있는 관계사 바이오리더스와 경남제약 생산공장을 통해 의약품 및 주사제 제조까지 가능한 체제를 완성할 전략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마일스톤KN펀드 내 타 투자자 지분의 추가매수와 경남제약이 3월 중으로 계획되어 있는 65억원의 3자배정 유상증자에도 참여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주주가치와 회사의 사회적 가치 제고를 위해 힘쓸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남제약은 지난해 12월 상장폐지 결정을 받았으나 올해 1월 추가 개선 기간 1년을 부여받아 위기를 모면한 바 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