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경제

미국도 홍역 확산, 워싱턴주 ‘비상사태’선포… 확진환자 35명

  • 이동희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1-29 08:30:11

     ©연합뉴스

    국내에서 홍역 확진 환자 수가 40명에 달하는 가운데 미국에서도 홍역 환자가 잇달아 발생해 일부 지역에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28일 KCRA 등 미국 현지 방송에 따르면 미국 북서부 워싱턴주에서 전날까지 홍역 확진을 받은 환자가 35명에 달했다. 제이 인슬리 워싱턴 주지사는 “다른 카운티로 급속히 번질 수 있는, 매우 위험한 공중보건 상태에 놓여 있다”며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워싱턴주 남부 클라크카운티에서만 34명의 확인 환자가 나왔고 나머지 한 명은 시애틀이 있는 킹카운티에서 보고됐다.

    클라크 카운티 확진 환자 34명 중 24명은 1~10세 영유아와 아동이다. 이 카운티에는 홍역 의심 환자도 9명 보고된 상태다.

    킹카운티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는 최근 클라크카운티에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다.

    클라크카운티는 컬럼비아강을 사이에 두고 오리건주 주도 포틀랜드와 맞닿은 곳이다.

    홍역 환자 한 명이 지난주 포틀랜드 공항과 포틀랜드에서 열린 NBA 경기장 등에 다녀간 것으로 확인돼 오리건주 방역당국도 바짝 긴장하고 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미국에서 홍역은 지난 2000년 이미 소멸 선언을 한 전염병이다. 그러나 지난해 26개주에서 의심사례가 보고되는 등 최근 홍역이 다시 번질 조짐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홍역은 홍역 바이러스에 의해 전염되고 발열과 홍반(반점)이 증상으로 나타난다. 미국에서는 어린이 1천 명 중 1~2명이 홍역에 의해 숨지는 것으로 보고됐다.

    CDC는 홍역 소멸 선언 이후 홍역 예방접종을 맞지 않은 어린이 비율이 1% 이상으로 늘어난 것으로 보고됐다고 밝혔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