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이달부터 건보료 월평균 4000원 더 내…‘유리지갑’ 더 얇아져

  • 이승주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1-13 11:29:43

    © 연합뉴스

    건강보험료가 이달부터 3.49%올라 직장인은 월평균 4000원가량 더 내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건강보험 직장 가입자의 보험료율은 2018년 6.24%에서 올해 1월부터 6.46%로 올랐다. 인상된 보험료율은 12월까지 적용된다.

    지역가입자의 보험료 부과점수당 금액은 2018년 183.3원에서 2019년 189.7원으로 약 6원 정도 인상됐다.

    이에 따라 직장 가입자 본인 부담 기준 월 평균 보험료(2018년 1∼10월)는 11만3111원에서 11만7058원으로 3947원이 오른다.

    지역가입자의 가구당 월 평균 보험료는 9만842원에서 9만4012원으로 30170원이 인상된다.

    장기요양보험료율도 2018년 7.38%에서 2019년 8.51%로 올랐다.

    건보공단은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대책(2019∼2022년)을 지속해서 추진해 안정적인 보험 혜택을 누릴 수 있게 하기 위해 보험료를 인상한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비급여를 급여화하는 등 비급여 개선으로 건강보험 보장성이 강화된다.

    초음파와 MRI에 대한 건강보험 적용을 단계적으로 확대하고 제1형 당뇨병 환자 연속혈당측정용 전극에 요양비를 지원하는 등 당뇨 소모성 재료에 대한 보험급여 범위를 확대한다.

    입원형 호스피스 수가를 개선하고, 보험급여 의약품 기준 확대로 비급여 부담을 해소한다. 올해 하반기에는 감염 등으로 불가피하게 1인실을 이용할 경우 건강보험을 적용한다.

    올해 건보료 인상률(3.49%)은 2011년 이후 최근 8년 만에 최고치다.

    복지부는 향후 보험료 인상률을 지난 10년간의 평균 3.2%보다 높지 않게 관리해 나갈 방침이다.

    한편 건강보험료율은 2009년과 2017년 두 차례를 빼고 최근 10년간 매년 올랐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959605?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