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코레일 직원도 모르는 '레일카드' 전시행정 '표본'

  • 조창용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1-13 08:23:48

    ▲2014년 코레일이 발행한 레일플러스카드 © 코레일 제공

    지난 2017년 실시된 코레일 내부감사 결과 코레일 모바일 앱카드 개발 과정에서 관리소홀이 지적돼 관련자들이 징계를 받으면서 이른바 '레일카드'가 탁상행정의 '표본'으로 여론 도마에 올랐다.

    13일 뉴스1 보도에 따르면 2014년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전국 대중교통과 고속도로, 상점, 주차장 등에서 쓸 수 있는 '만능카드'를 만들었다며 야심차게 선보인 '레일플러스카드(레일카드)'가 '전시용 사업' 논란에 휘말렸다.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까지 출시해 대학교 통학버스·도서관·택시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며 대대적인 홍보를 벌인 사업이지만, 상용화 5년이 지나도록 시민은 물론 코레일 직원마저 카드의 기능조차 파악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나면서다.

    국민 세금을 투자한 사업이 '관리 부실'에 빠졌다는 지적이 나올만 하다. '레일카드'는 지난 2014년 10월 전국 지하철과 버스, KTX, 고속도로 이용은 물론 역·열차 내 상품 구입과 주차장 이용까지 가능한 '만능카드'라는 홍보와 함께 코레일이 준비한 코레일의 역점사업 중 하나다.

    코레일은 지난 5년간 총 15번의 보도자료를 내고 Δ레일카드 판매처 확대 Δ어린이용 카드 출시 Δ대학교 통학버스 및 도서관 이용 등을 홍보하거나, '모바일 앱'과 '대중교통안심카드'를 추가 출시하는 등 사업을 확대했다.

    하지만 레일카드가 '승승장구' 하고 있다는 코레일 홍보와 달리 실제 현장에서는 '애물단지' 취급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 큰 문제는 '레일카드'를 쓰려고 해도 정작 코레일 직원이 카드의 결제법을 모르거나 사용처가 제한돼 이용이 어렵다는 점이다.

    코레일은 '레일카드로 전국 역내 상점이나 열차에서 물건을 구입할 수 있다'고 홍보했지만, 코레일 직원들이 사용법을 몰라 구매하지 못하는 코메디 같은 일이 벌어지고있다.

    전문가들은 레일카드 사업에 대해 "경쟁자가 없는 독점 기업의 '보여주기식 사업'"이라고 분석하면서 "국민 세금이 투입된 사업인만큼 '예산대비 효과성 평가'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959574?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