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더불어사는희망연대노동조합, 딜라이브의 ‘KT·스카이라이프’로의 매각반대 투쟁결의대회

  • 강규수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12-21 13:37:32

    더불어사는희망연대노동조합딜라이브의 KT·스카이라이프로의 매각반대 투쟁결의대회


    20일 오후 730분께 광화문 KT 사옥 앞더불어사는 희망연대 노동조합 딜라이브지부와 케이블방송비정규직지부 는 딜라이브의 KT·스카이라이프 매각 반대좋은 일자리 창출과 케이블 방송 공공성 강화 투쟁 결의대회를 진행했다.

    이날 투쟁 결의대회는 딜라이브 노조케이블방송 노조 그리고 연대인등 1000여명이 참여했다

    결의대회를 진행한 김진억 희망연대노조 나눔연대국장은 KT·스카이라이프에 대한 투쟁결의대회는 오늘부터 시작이다.라고 말했다.

     

    ▲20일 오후 7시30분께 광화문 KT 사옥 앞, 더불어사는 희망연대 노동조합 딜라이브지부와 케이블방송비정규직지부 는 딜라이브의 KT·스카이라이프 매각 반대, 좋은 일자리 창출과 케이블 방송 공공성 강화 투쟁 결의대회를 진행했다. 김진억 국장의 모습 ©베타뉴스

     


    다음은 내용은 희망연대노조 딜라이브 서광순 지부장의 발언 내용이다.

    노동자는 딸려가는 떨거지가 아니라 주체자이다딜라이브는 흑자 기업이다현재 KT는 스카이라이프를 이용해 딜라이브를 인수하려고 한다. KT·스카이라이프를 반대하는 이유를 묻는다그 이유는 너무많다기존부체를 감당해야한다. 10여년간 계속될 것이다. KT·스카이라이프가 청부인수를 하려한다결합상품을 만들고 가입자를 KT로 옮겨 딜라이브를 껍데기로 만들고 손쉽게 버릴 것이다.

    KT는 스스로 개혁을 먼저해야한다매각이 진행중이다부모와 자식을 생각하며 끝까지 싸우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