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이동걸 산은 회장, "남은 4천억 투입 않고 계약 깰수도"...한국GM 노사에 '3자대화' 공식제안

  • 조창용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11-09 09:57:01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 산업은행 제공

    현대상선 8천억 지원에는 "경영혁신 필요…안일한 임직원 즉시 퇴출"

    한국지엠(GM)의 2대주주인 산업은행이 경영정상화에 진통을 겪는 한국GM 노사 양측에 3자 대화체제로 문제를 풀자고 공식 제안했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8일 기자들과 만나 "한국GM 사측, 노측, 저희측 3자간 대화를 제안하려고 한다"며 "오늘내일 중 (양측에) 공식적으로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회장은 "한 테이블에 앉아 서로 의도하는 바, 걱정하는 바가 뭔지 허심탄회하게 얘기하고, 타협할 게 있으면 해서 회사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자고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3자 대화는 굉장히 의미 있는 해결의 실마리가 될 것"이라며 "그 부분에 정부가 개입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 일단 제가 한번 시도해보려 한다"고 덧붙였다.

    한국GM의 연구·개발(R&D) 법인분리를 일방적으로 강행하는 사측, 법인분리를 두고 한국 철수를 위한 포석이라며 파업으로 맞서려는 노측에 대화를 통한 해결을 촉구한 것이다.

    이 회장은 산업은행이 한국GM에 출자하기로 한 8천100억원 중 나머지 절반의 집행에 대해 '국민 다수의 요구가 있다면'이라는 단서를 달아 중단할 수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4천50억원의 추가 투입 시점인 연말을 앞두고 한국GM 노사 양측을 압박하려는 의도다.

    그는 "그렇게 되면(4천50억원 투입을 백지화하면) 10년간 한국에서 생산·투자한다는 계약 자체가 무효가 된다. 당장 내일 철수할 수도 있다"며 "노조가 그걸 주장하면 정부에 가서 한국GM의 문을 정말 닫을 것인지 한번 협의해보겠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3자 대화가 성사되면 한국GM 사측이 R&D 법인분리 이후 구체적 사업계획 등을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래야 산업은행도 법인분리가 경영정상화에 도움이 된다는 사측의 주장을 신뢰하고 노측을 설득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는 "(우리의 요구에) 한국GM 측이 제공한 자료는 자산·부채·인력 배분을 어떻게 하겠다는 기술적 계획서뿐이었다. 그것으로는 (법인분리의 유·불리를) 판단할 근거가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 같은 3자 대화 제안과 별개로 법인분리를 강행한 한국GM 사측, 그리고 법인분리 안건이 처리된 주주총회 참석을 물리력으로 저지한 노측을 상대로 법적 대응을 병행하겠다고 이 회장은 밝혔다.

    그는 "노조는 (산업은행 측의 주총 참석을) 물리적으로 막았기 때문에 업무방해 혐의로 고소한 상태"라며 "사측에는 (주총에 대한) 무효소송 등 모든 법률적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주총에서 법인분리 안건에 찬성한 한국GM 측 이사 7명에 대해서도 "(법인분리가 경영정상화에 이로운지) 판단할 근거가 없는 상태에서 찬성투표를 했기 때문에 배임에 해당한다"며 이들을 상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하고, 업무상 배임 혐의 고발도 신중히 검토 중이라고 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932581?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