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소식

부산시, 내년 국비 확보 위한 '여·야·정 예산정책협의회

  • 정하균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11-07 15:27:27

    여·야·정 대표단 구성, 국토부장관 즉시 면담
    김해공항 2단계 확장공사 조속 추진 촉구

    ▲ 예산정책협의회 모습. © (사진제공=부산시)

    [부산 베타뉴스=정하균 기자]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7일 오전 8시 서울 여의도 글래드 호텔에서 2019년 부산시 국비 확보를 위한 '여·야·정 예산정책협의회'를 통해 국비 확보 등 현안사업에 대해 폭넓은 공감대와 공동 협력의 의지를 다졌다.

    이번 회의를 통해 부산발전을 위한 국비확보와 현안 대응엔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다음과 같이 합의했다.

    최근 김해공항 국제선 포화로 인한 시민 불편 해소를 위해 '국제선 터미널 2단계 확장 공사'의 조속한 착공의 필요성에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회의 종료 직후, 오거돈 시장과 전재수, 김세연 여·야 시당 위원장, 그리고 박재호, 이헌승, 국토위 상임위원, 장제원 예결위 간사 등은 국회 예결특위에 참석중인 국토부 장관과 면담을 실시하고, 국제선 터미널 확장 공사의 조속한 착공을 강력 촉구했다.

    다음으로 여·야·정 협의체 운영을 매년 반기 1회 정도 개최토록 하며, 특히 내년 상반기는 정부 부처 예산 편성단계부터 여·야 간의 긴밀한 공조를 위해 부처 예산안을 기획재정부에 제출하는 5월 이전에 개최키로 했다.

    시 관계자는 "국비 확보 협의와 향후 여·야 공동 대응의 계기를 마련한 만큼 후속 조치 이행에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931630?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