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생명보험재단, 남성 독거노인 자립 위해 ‘생명숲100세힐링센터’ MOU 체결

  • 이승주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10-12 13:24:02

    ▲생명보험재단 생명숲100세 힐링센터 MOU 체결 현장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제공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 ‘생명숲100세힐링센터’를 개소한다.

    생명보험재단은 12일 대구 달서구청에서 생명숲100세힐링센터 운영사업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생명보험재단 조경연 상임이사, 달서구 이태훈 구청장 등이 참석했다.

    생명보험재단은 이번 협약을 통해 대구 달서구노인종합복지관에 ‘생명숲100세힐링센터’를 개소하고 대구 달서구 내 저소득 남성 독거노인의 ▲신체적 ▲정서적 ▲사회적 건강 증진을 위한 전문적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통계청이 발표한 ‘2017 인구주택총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대구는 65세 이상 고령 인구 비율이 14.1%를 기록하며 ‘고령사회’에 진입했다. 이는 전국 8개 광역·특별시 중 부산(16.3%)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수치이다.

    특히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저소득 남성 독거노인은 사회적 관계를 형성 할 만한 곳이 부족하고 소득, 고용, 건강, 주거 등 다방면에서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다.

    생명보험재단 조경연 상임이사는 “남성 독거노인들은 사회적 소외감, 외로움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식사와 가사 문제 등 여러 측면에서 자립이 쉽지 않다”며 “생명보험재단은 생명숲100세힐링센터를 통해 남성 독거노인들이 스스로 자립적으로 생활하고, 세상 밖으로 나와 건강하고 행복한 노년을 보낼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919398?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