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일본 암호화폐 업계 단체, 자율 규제 강화 나선다

  • 조은주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10-01 23:18:08

    ▲ © 이미지 출처 : 자이프 홈페이지

    지난달 21일 발생한 일본 암호화폐거래소 자이프(Zaif)의 해킹 피해 사건을 계기로 일본 암호화폐 업계 단체가 자체 규제 강화에 나섰다.

    지지통신은 같은 달 30일 업계 단체 중 하나인 일본가상화폐교환협회(JVCEA)가 거래소에 대한 자율 규제 도입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구체적으로는 고객이 맡긴 암호화폐를 인터넷에 연결된 상태로 관리하는 자산 비율에 대해 상한선을 두는 규칙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자이프의 해킹 사태가 인터넷에 연결된 상태에서 벌어진 사건이기 때문이다. 또 앞서 지난 1월 벌어진 코인체크의 대규모 해킹 사건 역시 인터넷이 연결된 상태에서 고객이 맡긴 암호화폐가 유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통신은 JVCEA 내에서 현재 보관 자산 전체 중 10~20% 정도를 상한선으로 하자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JVCEA 측은 지난 7월 만든 자율 규제 규칙 안을 빠른 시기 안에 수정해 이 내용을 포함시키겠다는 계획이다.

    한편 자이프 측은 지난달 28일 피해를 입은 고객 보호에 집중하기 위해 신규 고객 가입을 중단하겠다고 발표했다. 

    자이프의 해킹 피해 규모는 약 70억 엔(약 693억5,740만 원) 상당의 암호화폐로 이 가운데 고객의 보관 자산은 45억 엔(약 439억560만 원) 정도로 알려졌다.

    유출된 화폐는 비트코인(BTC)과 모나코인(MONA), 비트코인 캐시(BCH) 등 세 가지다. 비트코인의 피해액은 약 5966BTC(약 421억985만 원)이며 모나코인은 623만6810MONA(약 66억3,849만 4,000원), 비트코인 캐시는 약 4만2327BCH(약 208억722만 원)이 각각 유출된 것으로 자이프 측은 보고 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914932?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