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우리 국민 562만명 홀로 사는 '1인 가구'…17년새 2.5배 증가

  • 이동희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9-28 18:45:08

    우리나라 10가구 중 3가구는 홀로 생활하는 '1인 가구'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17년 만에 '1인 가구'가 약 2.5배 늘었다.

    통계청이 28일 발표한 '인구주택총조사에 나타난 1인 가구의 현황 및 특성' 보고서에 따르면 1인 가구는 지난해 기준 562만 가구다.1인 가구는 2000년 222만 가구였는데 17년 사이에 152.6% 증가했다.

    지난해 1인 가구는 전체 일반 가구 중 27.2% 차지했다. 가구 수 기준으로 보면 1인 가구가 가장 흔한 살림살이 형태가 됐다. 2인 가구의 비율이 26.7%로 뒤를 이었다.

    1인 가구는 2000년에 일반 가구 중 15.5%였는데 지속해서 증가해 2015년에 27.2%를 기록하며 가장 주된 가구가 됐다.

    1인 가구의 혼인 상태를 보면 2015년을 기준으로 미혼 43.8%, 이혼 15.5%, 사별 29.5%, 배우자 있음 11.1%였다.

    2000년과 비교하면 미혼, 이혼, 사별의 비율은 각각 0.8% 포인트, 5.7% 포인트, 5.6% 포인트 상승했고 배우자가 있는 1인 가구는 0.9% 포인트 하락했다.

    1인 가구의 비율 증가에는 이혼자 비율 상승이 가장 큰 영향을 미쳤다.

    15년 사이에 나타난 1인 가구의 수 변화를 기준으로 보면 미혼(95만6천 명→228만4천 명)이 가장 많이 증가했다.

    2017년 기준 일반 가구원 중 1인 가구의 비율이 가장 높은 연령은 남자는 30세(22.5%)였고, 여자는 83세(34.4%)였다.

    1인 가구의 비율을 연령대로 보면 남자는 25∼34세가 23.8%, 여자는 55∼64세가 17.5%로 다른 연령대보다 높았다.

    2015년 기준 1인 가구의 주거지 점유 형태는 34.0%가 본인 소유 주택, 16.0%가 전세, 보증금이 있는 월세가 36.0%였다.

    일반 가구의 주거 형태별 비율은 자가 56.8%, 전세 15.5%, 보증금 있는 월세 20.3%였다.

    65세 이상 1인 가구는 2015년 기준으로 절반 이상이 본인 소유 집에서 살았고 34세 이하 1인 가구는 반 이상이 보증금 있는 월세 주거지에서 살았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