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인터넷

개인정보 유출 등 연이은 악재 ‘페이스북’, 44% 美 젊은층 페이스북앱 삭제

  • 신근호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9-06 17:01:34

    [베타뉴스=신근호기자]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업체 페이스북이 개인정보 유출 등 스캔들의 영향으로 사용자 이탈이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나 젊은층에서 페이스북 사용이 눈에 띄게 증가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미국 시장 조사 기관 퓨리서치에 따르면 최근 1년간 미국인 26%가 스마트폰에서 페이스북 앱을 삭제했다고 밝혔다. 지난 5월 29일부터 6월 11일까지 페이스북을 사용하는 4,594명의 미국 성인들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한 결과 54%는 프라이버시 설정을 변경했으며 42%는 페이스북 사용을 중단했다고 전했다.

    페이스북의 사용자 이탈은 젊은층에서 더욱 뚜렷하다. 18세에서 29세 이용자의 44%가 휴대폰에서 페이스북을 삭제했다. 반면 65세 이상의 사용자는 12%만이 앱을 삭제했다.

    한편 페이스북은 지난 4월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CA) 개인정보 유출 파문으로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가 미 의회 상·하원 청문회에 연달아 불려 나가 질타를 받았으며, 5일(현지시간) 페이스북 2인자 셰릴 샌드버그 최고운영책임자(COO)와 잭 도시 트위터 CEO가 상원 정보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증인석에 앉았다.

    샌드버그는 모두 발언에서 "우리는 너무 느렸고 결과적으로 이런 시도를 찾아내지 못했다"고 인정했다. NBC 방송은 “샌드버그의 언급은 페이스북이 2016년 미 대선에서 러시아 측의 조직적인 선전·선동에 악용되고 잘못된 정보의 온상이 된 것에 대한 사죄였다”고 밝혔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