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형병원 인근 상가에 투자해야 하는 이유는


  • 구재석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8-10 10:59:25

    상권 흥망성쇠 공식이 바뀌고 있다. 인구구조 변화 및 급속도로 발전하고 있는 산업구조로 인해 상권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는 것이다.

    대학가 상권, 고시촌 상권의 불안정성이 높아진 반면 대학병원 인근 등 ‘의세권(의료시설 인근 부동산)’은 몸값이 치솟고 있어 투자자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불황 무풍지대로 대표되는 대학가 상권은 옛말이 되고 있다. 학령인구 감소로 입학정원이 줄면서 통폐합하거나 폐교하는 대학이 속속 생겨나고 있어서다. 특히 지역 경제와 상생하는 구조를 띄고 있는 지방 대학의 경우 상권 붕괴와 공동화 현상 등 지역 경제의 몰락으로도 이어지기도 한다.

    실제 올해 2월 전북 남원시에 자리한 서남대가 폐교해 대학 주변은 황폐해졌다. 1000여 명의 학생들이 뿔뿔이 흩어지면서 학교 주변 상가 78개소와 원룸 42개소가 사실상 문을 닫았고 지역 경제도 침체됐다. 2500여 명의 젊은이들로 활기가 돌던 강원도 양양군 가톨릭 관동대학교 양양캠퍼스 일대도 2008년 폐교 후 10년이 지난 현재 활력을 잃은 상태다.

    수만 명의 청년들이 공무원의 꿈을 안고 불을 밝히며 형성된 ‘고시촌 상권’도 위태롭다. 학원 수강료 등 비용 부담을 느낀 고시생들이 인터넷 강의로 몰리고 있어서다. 소상공인 상권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하반기 국내 최대 고시촌 상권인 노량진 고시촌(노량진1동) 일대 상점 폐업률은 8.6%로 나타났다. 이는 같은 시기 서울 전체(4.3%)의 두 배 수준이다.

    반면 메디컬 상권은 가치가 높아지고 있다.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바로 옆 서울 서대문구 대신동 상가건물의 2004년 개별공시지가는 1㎡당 220만원 이었지만 병원 개원 시점인 2005년에는 308만원으로 1년 새 40%가 올랐다. 같은 시기 지하철 2호선 이대역 2번 출구와 인접한 대현동 상가 상승률(22%)을 크게 웃돈다. 구로구 구로동 역시 고대 구로병원 바로 앞 공시지가가 병원과 거리가 먼 곳보다 2배 가량 비싸다.

    메디컬 상권 임대료도 안정적이다. 서울시 상권정보에 따르면 강남 세브란스 병원 인근의 분당선 한티역 일대 상권 임대료는 2011년부터 현재까지 5년 새 평균 49%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로 고대병원이 인근에 위치한 대림역 일대 상권 임대료 역시 21%가 올랐다.

    부동산 전문가는 “100세 시대를 맞이해 양질의 의료시설을 원하는 수요가 꾸준해 대형 의료시설 주변으로 사람들이 몰려들고 있고, 병원 이용객도 많다”며 “시간이 갈수록 대학병원 주변 상권의 몸값이 올라갈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 국내 첫 대학병원 옆 동()에 들어서는 상업시설

    이에 따라 대형병원과 함께 들어서는 상업시설의 투자가치가 조명받고 있다. 롯데건설, 두산건설 컨소시엄은 경기도 광명시 일직동 501(광명역세권지구 도시지원시설용지 1-2블록)에 ‘광명역 M클러스터’ 지식산업센터 내 상업시설 공급에 들어갔다. 함께 분양에 들어가는 ‘광명역 M클러스터’ 지식산업센터 지하 1층~지상 2층, 지상 6층 옥상정원에 들어서며 국내 최초로 대학병원(중앙대) 바로 옆 동에 들어서 희소가치가 높다는 평가다.

    광명역 M클러스터 지식산업센터에는 중앙대병원과 연계된 의료관련 업체 등이 입주할 것으로 기대된다. 대학병원 특성상 외래환자는 물론 24시간 상주하는 의료인력이 많은데다, 광명역세권 내 최초로 지식산업센터와 기숙사가 함께 조성된다.

    이에 따라 상업시설에는 대형약국, 의료기기 판매점, 은행 등 병원과 시너지를 낼 점포 입점이 가능하다. 광명역세권에 분양을 마친 9000여 가구의 아파트, 오피스텔 입주민도 배후수요로 갖췄다.

    또한 에스컬레이터를 통한 층간 이동이 수월해 매장으로 자연스럽게 접근할 수 있다. 호실별로 테라스, 공원 조망 등을 활용한 공간 구성도 가능하여, 다양한 식음료 매장의 입점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고 분양관계자는 전한다.

    분양 관계자는 “최근 전국에서 분양되는 브랜드 건설사 상업시설 마다 단기간 완판되는 등 인기가있다”며 “종부세 강화 등 주택시장에 규제가 추가 중인데다 마땅한 투자처가 없어 시중에 부동자금이 풍부해 상업시설의 인기는 꾸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분양홍보관은 경기도 광명시 일직동에 위치한다.


    베타뉴스 구재석 기자 (press@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