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경제

애플 시가총액, 1조 달러 돌파...미국 기업 최초

  • 박은주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8-03 12:42:03

    이미지 출처 : 야후 파이낸스

    애플의 시가총액이 2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기업으로서는 처음으로 1조 달러(약 1,128조1,000억 원)을 돌파했다.

    주력 사업인 스마트폰의 고가격 정책과 서비스 창출 전략이 시장 예상을 웃도는 성과를 올리면서 성장 가능성이 한층 높아졌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블룸버그, 마켓워치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이날 뉴욕 증시에서 애플의 주가는 전거래일보다 5.89달러(2.92%) 상승한 207.39 달러를 기록하며 시가총액 1조 달러를 넘어섰다.

    1조 달러는 대만 증권거래소의 모든 상장 종목의 시가 총액에 해당하는 엄청난 수치다. 애플은 주력 사업인 아이폰의 매출 호조로 최근 10년간 시가 총액을 약 7배 늘렸다.

    최근 미국 주식 시장에서는 애플과 아마존,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 등 IT 공룡들의 '1조 달러 달성 경쟁'에 투자자들의 이목이 집중돼 왔다.

    특히 아마존은 인터넷 쇼핑몰의 유료 회원이 1억 명을 돌파하는 등 성장에 대한 기대감이 한껏 부푼 상태였다.

    반면 애플은 아이폰 판매 둔화로 시가총액 경쟁에서 아마존에게 밀리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기도 했지만 결국 애플이 먼저 1조 달러를 달성하게 됐다.

    한편 세계 상장 기업 중 가장 먼저 시총 1조 달러를 돌파 한 기업은 중국 정부계 에너지 기업인 페트로 차이나로 지난 2007년 상하이 증시 상장 시 달러 환산으로 1조 달러를 달성한 바 있다. 페트로 차이나의 현재 시가총액은 1900억 달러 (약 214조3,010억 원)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890560?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