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넵튠, 카카오게임즈로부터 190억원 투자 유치

  • 이승희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8-02 17:42:03

    넵튠은 카카오게임즈로부터 190억원 규모의 투자금 유치를 확정했다.

    제3자 배정 유상증자 방식으로 진행되며, 발행가액은 주당 10,800원(액면가액 500원)이다. 카카오게임즈는 이번 투자를 포함 넵튠에 총 3차례 투자를 진행해, 총 지분 약 11%를 확보하게 된다.

    카카오게임즈는 지난 5월 넵튠이 콩두컴퍼니와 샌드박스네트워크 투자를 통해 진출한 e스포츠와 MCN 등 신규 추진 사업 분야에 대한 잠재력과 가치를 높이 평가하고, 이번 투자로 e스포츠 시장 발전에 간접적 기여를 해나간다는 방침이다.

    카카오게임즈 남궁훈 대표는 "이제 스포츠는 선수들의 경기 관람을 통해 재미와 대리만족을 느끼는 보는 스포츠의 시대다. 게임 산업에서 중요한 축을 이루고 있는 e스포츠는 보는 게임이라 불릴 정도로 큰 즐거움을 주는 만큼 성장은 더욱 가속화 될 것"이라며 이번 투자에 대한 의의를 전했다.

    넵튠 정욱 대표는 "보는 게임 시장은 반드시 성장이 필요한 시장이기도 하며, 그 가능성 또한 높다. 이번 투자 자금으로 e스포츠 시장의 활성화와 지속 성장을 위해 추가 투자 및 전략적 협업 등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의지를 표명했다.

    골드만삭스에 따르면 글로벌 e스포츠 시장은 지난해 약 7억 달러 규모를 기록했으며, 4년 뒤인 2022년에는 29억6000만달러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게임시장 리서치 업체 뉴주는 2018년 글로벌 e스포츠 관람 팬은 전년대비 18% 증가한 약 4억명으로 추산했으며, 2021년 e스포츠 인구는 약 5억 8천만명에 달 할 것이라며 e스포츠 시장의 높은 성장 가능성을 예측하기도 했다.

    넵튠은 연내에 카카오프렌즈 IP를 활용한 모바일 게임 2종을 카카오게임즈를 통해 출시 예정이며, 일본 시장에 모바일 RPG, 스포츠 게임 등도 서비스할 계획이다.

    넵튠의 자회사 아크베어즈는 3분기 내에 모바일 배틀로얄 게임 '블랙서바이벌'을 일본 최대 규모 게임 플랫폼 DMM GAMES 론칭을 준비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2017년말 기준 넵튠의 매출은 205억원이며, 이 중 해외 매출 비중은 84%이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890204?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