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소식

도봉구, 쾌적한 화장실 문화 만들기 나서

  • 최천욱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8-02 08:39:17

    ▲ 휴지통 없는 화장실. © 도봉구청

    관공서 운영 공중 화장실에 휴지통 없애

    [베타뉴스=최천욱 기자] 도봉구가 쾌적한 화장실 문화를 만들기 위해 나섰다.

    도봉구청은 지난 1월 정부가 전국적으로 시행한 '공중화장실 등에 관한 법률 시행령'에 따라 관공서에서 운영하는 공중 화장실의 칸막이 내 휴지통을 없앤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시각적으로 불쾌하고, 악취와 해충을 유발하는 화장실내 휴지통을 없앰으로써, 쾌적한 화장실 문화를 개선하겠다는 목적으로 추진됐다.

    구는 구청사, 주민센터, 공원, 하천, 복지관 등 46개소 공중화장실 칸막이 안에 비치됐던 휴지통을 없애고, 여성화장실 칸막이 안에는 546개 위생용품수거함을 설치했다.

    또한 관내 초·중·고교 17개소 공중화장실 안의 휴지통을 없애고 658개 위생용품수거함을 지원해 학생들이 쾌적하고 깨끗한 화장실을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구는 지속적인 점검을 통해 '휴지통 없는 화장실'이 순조롭게 정착될 수 있도록 홍보하고, 화장실 내·외부 청결유지를 위한 정기적인 청소와 소독, 파손시설에 대한 빠른 보수와 정비를 통해 쾌적한 화장실 문화정착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화장실 문화는 지역의 문화 수준을 보여주는 것으로 역 주변과 공원 등 주민이 많이 모이는 공중화장실에 대한 지속적인 점검과 정비를 통해 이용 주민이 보다 편리하고 청결한 화장실을 이용할 수 있도록 깨끗한 환경을 제공하며 쾌적한 지역 이미지를 높여나 가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889737?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