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BMW코리아 김효준 회장, 약발(?) 떨어졌다

  • 정수남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7-11 06:42:08

    -1위 벤츠에 이어 2년6개월째 업계 2위 ‘고착’
    -제한적라인업 운용탓…하반기 폭스바겐 복병
    -BMW 코리아 “벤츠, 당분간 강세 유지할 것”

    #. BMW그룹코리아 김효준 회장.
    김효준 BMW그룹코리아 회장은 국내 고졸신화의 대표 인물로 세인의 입에 자주 오르내린다.
    서울 덕수상고(현 덕수정보산업고등학교)를 졸업하고 BMW그룹코리아에 상무이사로 1995년 합류한데 이어, 전무이사와 부사장을 거쳐 2000년 대표이사 사장으로 승승장구 했다.

    그는 지난해에는 수입차 업체에서는 드물게 회장 직에 올랐다. 아울러 김 회장은 2003년 본사 임원으로도 선임됐으며, 지난해 임기가 끝나면서 2020년까지 3년 연장됐다.

    김효준 BMW그룹코리아 회장.

    수입차 업계 부동의 1위를 고수했던  김효준 회장의 약발이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시장에서 판매실적은 개선되고 있으나, 업계 1위를 메르세데스-벤츠에 내준데 이어 실적 격차도 확대되고 있기 때문이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BMW코리아는 2009년 사상 처음으로 한국 수입차 시장 1위를 차지했으며, 2015년까지 이를 유지했다.

    같은 해 9월 발생한 폭스바겐의 디젤게이트(배기가스 조작)로 인한 불똥으로 이듬해 사상 처음으로 벤츠에 1위 자리를 내줬다. 당시 BMW의 주력은 중형 세단 520d 등 디젤차가 주를 이뤘기 때문이다.

    올 상반기 김 회장은 국내에서 모두 3만4568대를 팔아 전년 동기(2만8998대)보다 19.2% 성장했다. 이는 같은 기간 국내 수입차 성장세인 18.6%(11만8152대→ 14만109대)을 뛰어넘는 수준이며, 벤츠의 성장세보다는 2배 이상 높은 것이다.

    반면, 같은 기간 벤츠는 모두 4만1069대를 판매해 전년 동기보다 8.7%(3346대) 성장하면서 업계 1위를 고수했다. 상반기 양사의 판매 차이는 6502대로 벤츠가 앞섰다.

    2016년과 지난해 양사의 각각 판매 차이 7884대, 9273대보다는 감소한 것이지만, 여전히 한달 판매분을 넘는 수준이다.

    김  회장은 지난달 한국에서 4196대. 벤츠는 6248대를 각각 팔았다.

    이 같은 추세라면 올해도 벤츠의 압승이 예상된다는 게 업계 분석이다. 게다가 3월 영업을 개시한 폭스바겐코리아의 약진도 김 회장이 극복하기에는 다소 벅차다.

    실제 지난해 국내 수입차 최대 판매 모델은 BMW의 520d로 디젤게이트를 급복하는 모양새를 나타냈지만, 올 상반기 수입차 판매 1위는 3월 영업을 재개한 폭스바겐의 티구안 2.0 TDI(디젤)이 차지했다.

    폭스바겐이 3개월 사이 폭발적인 상승세를 보이고 있어, 하반기 BMW의 2위 수성을 장담할 수 없다. 폭스바겐은 3개월 동안 5286대를 팔아 단숨에 업계 7위에 등극했다.

    폭스바겐코리아가 하반기 중형 세단 파사트 가솔린과 대형 세단 아테온, 티구안 장축모델 앞세워 한국 시장 재탈환 의지를 불태우고 있어 BMW를 비롯해 벤츠도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다.

     김효준 당시 BMW코리아 사장이 디젤 승용차 전성기이던 2012년 초 320d 출시행사에서 직접 차량을 소개하고 있다.

    이와 관련, 김필수 교수(대림대 자동차학과)는 “그동안 BMW가 라인업을 다소 제한적으로 운용해 다양한 국내 고객 수요를 충족하기에는 한계가 있었다”면서도 “벤츠는 많은 차급과 다양한 트림으로 이 같은 수요를 충족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폭스바겐도 충분한 역량이 있는 만큼 수입차 시장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BMW코리아 관계자는 “상반기에는 물량 부족으로 차량 판매에 어려움이 있었다”며 “하반기 신차를 필두로 판매에 속도를 붙이겠다. 벤츠와 차이는 크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다른 BMW 관계자는 “BMW는 업계 1위에 연연하지 않고, 고객 만족을 위해 최선을 다 할 것”이라며 “벤츠 차량이 우수해 당분간 강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BMW코리아는 하반기 X2, X4, X5 등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3종을 투입하고, 업계 1위 탈환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한편, 종전 벤츠는 BMW에 수입차 업계 ‘만년 2위’라는 꼬리표를 달았지만, 이제 벤츠와 BMW가 역전된 상황이다. BMW는 한국시장에서 2009년 업계 1위로 올라선데 이어 2015년까지 7년간 정상에 섰다. 

    반면, 벤츠는 같은 기간 2위에 머물렀으며, 폭스바겐은 2010년부터 6년간 업계 3위를 고수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879408?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