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소식

5월 서울 소비경기지수, 전년대비 1.5% 상승

  • 이동희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7-06 08:00:16

    서울의 소비경기지수가 6개월째 오름세를 이어갔다.

    6일 서울연구원이 발표한 '2018년 5월 카드매출 빅데이터를 통해 본 서울소비경기지수'에 따르면,  올 5월 서울 소비경기지수는 112.7p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 상승했다.

    서울소비경기지수 추이 (서울시 제공)

    업종별로는 소매업 지수가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0.8% 올랐다. 종합소매, 기타가정용품 소비가 개선됐지만 음식료품ㆍ담배 소비가 침체하고 가전제품 소비도 감소해 오름폭은 전달 보다 축소됐다.

    이에 비해 숙박ㆍ음식점업 지수는 2.6% 증가했다. 서울 음식점업의 소비가 지난 2월부터 이어진 침체에서 벗어나 증가세로 반전되고, 서울 전 지역에서 오름세를 보인 영향이다.

    특히 최근 서울 특급호텔의 내국인 이용 비중이 늘면서 특급호텔에서의 소비가 숙박업을 견인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권역별로는 서남권 지수 증가 폭이 2.5%로 가장 컸으며 도심권(2.2%), 동남권(0.7%), 서북권(0.2%)이 뒤를 이었다. 동북권(-1.0%)을 제외하고 서울 전 지역에서 소비경기가 좋아진 것으로 파악됐다.

    이번 연구를 맡은 조달호 서울연구원 박사는 “개인사업체 비중이 92.5%인 서울시 음식점업의 소비가 2월부터 지속된 침체에서 벗어나 증가세로 반전되고, 모든 권역에서 오름세를 보이는 것이 특징적"이라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