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

과기정통부, 한국형발사체 연소시험 성공적 수행

  • 신근호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7-05 18:11:27

    ▲시험발사체 인증모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는 7월 5일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한국형발사체 시험발사 전 종합 연소시험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고 밝혔다.

    종합 연소시험은 비행모델(FM)과 동일한 인증모델(QM)을 이용하여 최종 발사전에 수행하는 마지막 시험으로, 앞서 실제 발사와 동일한 환경과 절차에 따라 1차 30초(5월), 2차 60초(6월)의 연소시험을 수행한바 있다.

    이번 7월 5일 실시한 3차 시험에서는 실제 비행시간(140초) 보다 약 10초가량 긴 154초 동안 엔진을 가동, 이를 통해 연소성능뿐 아니라 발사체의 방향을 제어하는 추력벡터제어장치 등의 연계성능도 종합적으로 검증 및 시험하였다.

    실제 발사에 사용될 비행모델 조립도 순조롭게 진행되어 7월 현재 공정률 90% 수준에 도달했으며, 오는 8월에 완성된 비행모델을 공개할 예정이라 밝혔다.

    이번 인증모델의 종합 연소시험의 성공은 실제 비행모델과 대부분 동일한 인증모델을 시험한다는 점, 발사환경과 동일한 절차로 수행한 점, 설계 시 예측한 성능을 만족했다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10월 시험발사를 위한 기술적 준비가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음을 의미한다.

    올해 10월 발사예정인 시험발사체는 총 3단으로 구성된 한국형발사체(‘21년 개발완료 및 2회 발사 예정)의 2단부에 해당하는 것이며, 시험발사를 통해 75톤급 주 엔진 비행성능을 최초로 검증할 예정이다.

    시험발사 성공 시 발사체 전반에 관련된 기술의 확보여부를 확인하게 되며, 해당 엔진 4기의 묶음(클러스터링)을 통해 본 발사체 기술확보 및 제작도 탄력 받을 전망이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 고정환 한국형발사체개발사업 본부장은 “연구진들의 노력 끝에 시험발사체 발사 전 가장 중요한 관문인 종합 연소시험을 완료할 수 있었다”며, “연구진은 실패가능성을 최소화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최종목표인 ’21년 본발사 성공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