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소식

서울 '도시재생 뉴딜' 후보지에 강남4구·마용성 제외됐다

  • 이 직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7-05 14:33:07

    -집값 상승률 높은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마용성(마포·용산·성동) 후보서 빠져

    서울시가 오는 6일까지 각 자치구로부터 도시재생 뉴딜 사업 후보지 신청을 받고 있는 가운데 강남 4구(강남·서초·송파·강동)와 이른바 '마용성'(마포·용산·성동)이 후보지에서 배제됐다.

    서울시는 5일,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 사업 후보지는 집값 상승률이 서울 평균보다 낮은 노원·도봉·금천 등 12개구 중에 사업지가 선정된다고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 사업 후보지로 신청할 수 있는 서울 자치구는 종로·동대문·중랑·강북·도봉·노원·은평·서대문·강서·구로·금천·관악구다.

    서울에서 8·2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집값 누적 상승률이 서울 평균보다 낮아야하며, 기준지표는 한국감정원이 공표하는 주택종합 매매가격지수다.

    8·2 대책 이후 지난달까지 서울의 평균 집값 누적 상승률은 4.92%다.

    도시재생 뉴딜 후보지 신청을 할 수 있는 12개 자치구 중 노원구의 집값 누적 상승률이 1.53%로 가장 낮았다.

    도봉(2.15%), 금천(2.29%), 강북(2.44%), 중랑(2.62%), 은평(2.72%), 관악(2.75%)도 상승률이 상대적으로 낮았다. 동대문(3.47%)과 종로(3.92%)는 3%대 상승률을 기록했다.

    집값 상승률이 높아 후보에서 제외된 13개구 중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인 곳은 송파구(8.78%)다.

    강남(8.29%), 마포(7.46%), 강동(7.11%), 용산(6.44%), 성동(6.44%), 동작(6.19%), 서초(5.91%)가 뒤를 이었다.

    서울시 도시재생 후보지는 국토교통부의 추가 검증과 도시재생특위 등을 거쳐 8월 말 최종 10곳의 사업지가 결정된다.

    이 중 7곳은 서울시가 각 자치구의 신청을 받아 평가·선정하고, 3곳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등 공공기관의 제안을 받아 국토부가 선정한다. 공공기관 제안으로 이뤄지는 도시재생 뉴딜 사업지도 집값 상승률이 평균보다 낮은 12개구 안에서만 선정된다.

    단, 사업 지역이 2개구에 걸쳐 있는 경우 한 개 자치구 집값이 서울시 평균 상승률 이하라면 후보지가 될 수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도시재생 뉴딜 사업지로 선정된 이후 집값이 뛰면 사업 착수 단계에서 사업 중지 또는 연기 조치를 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만큼 집값 동향을 면밀하게 살피면서 사업을 진행하겠다는 의미다.

    이외에도 도시재생 뉴딜 신청 사업지는 '도시재생활성화지역' 지정 요건 3가지(인구 감소·주택 노후도·산업 쇠퇴) 중 2가지를 충족해야 한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877263?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