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웨어

페이스북, 비영리단체 및 교육기관 위한 ‘워크플레이스’ 무료 서비스 대상 확대

  • 박선중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6-21 15:43:11

    페이스북이 자사의 협업 솔루션 ‘워크플레이스(Workplace)’를 전 세계 비영리단체와 교육기관에 무료로 제공한다.

    2016년 첫 선을 보인 워크플레이스는 스타벅스, 싱가포르 정부 등 전 세계 3만 개 이상의 기업과 단체가 81개의 언어로 사용하고 있는 대표적인 협업 앱이다. 유니세프(Unicef), 세이브더칠드런(Save the Children), 세계자연기금(WWF) 등 비영리단체들 역시 워크플레이스를 활용해 자선 활동의 효율을 높이고 있다.

    페이스북이 오늘 발표한 무료 서비스 대상 확대로 향후 모든 비영리단체와 교육 기관이 별도의 비용 지불없이 신청을 통해 워크플레이스 앱의 모든 기능을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많은 사람들에게 이미 익숙한 페이스북 플랫폼과 유사한 환경에서 협업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워크플레이스의 가장 큰 장점은 시간과 장소, 기기의 제약 없이 실시간으로 소통하며 함께 업무를 할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서로 다른 팀에 소속된 직원들과도 직관적으로 소통할 수 있어 업무 생산성을 향상을 기대할 수 있다.

    워크플레이스는 일반적인 페이스북과 유사한 뉴스피드(News Feed)에서 동료들과 업무와 연관된 콘텐츠를 공유할 수 있으며, 비디오 챗(Video Chat)으로 최대 20개 국 500여 명과 동시에 회의를 진행하는 것이 가능하다.

    아울러, 최신 뉴스나 메시지를 최대 5,000 명과 나눌 수 있는 그룹(Groups) 기능도 지원한다. 서로 다른 언어 사용자들과 실시간으로 대화하고, 해당 언어로 관련 내용을 보여주는 번역 봇(Bots) 서비스도 함께 제공한다.

    페이스북은 비영리단체 및 교육기관이 무료로 워크플레이스를 사용할 수 있도록 돕고, 향후 창의력과 혁신이 요구되는 다양한 조직이 워크플레이스를 사용해 더 많은 커뮤니티가 서로 가까워질 수 있는 디지털 전환을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870709?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