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빌리티

스마트 엔지니어링 쉐보레 '이쿼녹스', 가볍고 단단한 차체 실현

  • 최천욱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6-15 16:25:03

    ▲ 쉐보레 이쿼녹스 섀시. © 한국지엠

    2세대 대비 약 10% 감량…충격 에너지 분산 '안전성' 강화
    하중 감소로 가속 성능 등 향상…"5% 연비 향상 효과 내"

    [베타뉴스=최천욱 기자] 쉐보레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쿼녹스가 GM이 도입한 스마트 엔지니어링을 통해 가볍고 견고한 차체 구조를 실현, 주행성능과 연비, 안전성 등에 최적의 균형을 제공하고 있다.

    15일 한국지엠에 따르면 3세대 이쿼녹스는 이전 세대에 비해 약 10% (180kg)의 극적인 감량을 이뤄냈다.

    이쿼녹스는 인장강도 1천Mpa 이상의 기가스틸 20%를 포함해 차체의 82% 이상에 고장력 및 초고장력 강판을 채택해 경량화와 차체 강성을 확보한 동시에 1.6리터 다운사이징 디젤 엔진을 탑재해 경량화에 초점을 맞췄다.

    이쿼녹스의 고강성 경량 차체는 충돌 사고 발생시 차체 구조가 승객을 위한 '세이프티 케이지'가 돼 충격 에너지를 분산하고 운전자와 탑승객을 보호하는 역할을 하며, 주행 성능을 비롯한 운동 역학적 기능을 극대화한다.

    한국지엠 관계자는 "엔진 출력과 브레이크 답력이 부담하는 하중이 감소하면서 가속 성능과 제동 성능을 포함한 차량의 전반적인 주행 퍼포먼스가 향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10% 차체 경량화가 이뤄질 때마다 5%의 연비 향상 효과를 내며, 이쿼녹스는 경량화와 다운사이징 엔진의 조합을 통해 복합연비 13.3km/ℓ 를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견고한 차체 구조는 소음과 진동을 차단하는 효과를 높여 무거운 방음 소재 사용을 줄이는 역할을 통해 추가적인 경량화를 실현한다. 더불어 고강성 차체는 정밀한 서스펜션 튜닝을 통해 보다 안락한 승차감과 정확한 핸들링을 조율하는 근간을 제공한다.

    한국지엠에 따르면 GM은 차량 아키텍처 개발에서 차체 경량화에 주안점을 두고 집중해왔다. 북미 자동차 제조사로는 최초로 오토데스크의 제너러티브 디자인 소프트웨어를 도입해 클라우드 컴퓨팅과 인공지능 기반의 알고리즘을 통해 하중과 강도, 재질, 접합 등 사용자가 세팅한 기준에 따라 수백 가지의 설계도를 생성하고 최적의 부품 설계를 선택하고 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