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시중은행, 올해 2천900명 이상 신규 채용 예정

  • 전준영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6-12 17:11:17

    시중은행이 올해 2천900여 명 이상의 신규 인력을 채용할 전망이다. 제2금융권은 은행권의 채용절차를 참고해 자체적인 규준을 마련하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12일 금융감독원은 지난 4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과 은행·금융투자·보험·여신금융·저축은행 협회장 간의 간담회에서 위 내용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은 이날 정부의 청년 일자리 창출 정책에 공감을 표하며 올해 은행권은 작년 채용 인력인 2천900여 명 이상의 신규 채용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김 회장은 은행권의 채용절차 모범규준은 18일 이사회 의결 예정이며, 이사회 이전에 채용비리 수사결과가 발표된다면 반영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은행권의 채용절차 모범규준을 금융투자나 보험 등과 같은 금융권에도 확산시켜 달라는 윤 원장의 요청에 제2금융권 협회는 은행권 채용절차 모범규준을 참고해 각 업권별 특성에 맞춘 채용절차 모범규준을 마련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은 자문업 활성화 방안에 따라 자본금 요건을 완화하고 독립투자자문업 제도를 도입했지만 아직 자문업이 활성화되지 않고 있다며, 거액 자산가뿐 아니라 일반 국민도 노후대비 자문서비스를 받도록 하는 등 자문업 활성화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보험업계에선 대형 법인 보험대리점의 불완전판매에 대한 책임을 강화할 수 있는 대책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윤 원장은 금융협회장들에게 ▲가계부채 위험에 대한 적극 관리 ▲금융회사 및 금융상품 판매자의 영업행위 윤리의식 고취 ▲금융권 채용 관련 불확실성 해소 ▲생산적 금융·포용적 금융 확대를 위한 신규 채용 등 일자리 창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865621?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