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전

LG전자, 美 ‘보나루 뮤직 앤 아트 페스티벌’서 ‘LG 런드루 라운지’ 선보여

  • 신근호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6-08 10:14:50

    (사진=LG전자)

    LG전자는 현지시간 7일부터 10일까지 美 테네시주(州)에서 열리는 ‘2018 보나루 뮤직 앤 아트 페스티벌(2018 Bonnaroo Music & Arts Festival)’에서 3,600제곱피트(ft2, 약 100평) 크기의 ‘LG 런드루 라운지(LG LaundROO Lounge)’를 선보였다고 8일 밝혔다.

    LG전자는 ‘LG 런드루 라운지’에 세탁기·건조기 25세트, 스타일러 4대 등 의류관리가전을 대거 설치했다. 관람객들은 LG 의류관리가전을 이용해 땀에 젖은 의류를 세탁, 건조하거나 스타일러로 깨끗하게 관리할 수 있다.

    또 LG전자는 현지 의류가게와 손잡고 관람객들이 입고 온 옷들과 마음껏 바꿔 입을 수 있는 2,500벌의 빈티지 의류(입었던 옷)도 준비했다. 행사 후 남은 옷은 현지 자선기관에 기증할 계획이다.

    한편 LG전자는 스마트폰 충전대 및 LG 올레드 TV가 설치된 게임 공간 등 편의·오락 시설도 마련해 관람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고 있다.

    ‘보나루 뮤직 앤 아트 페스티벌’은 매년 美 테네시주의 700에이커(280만m2, 약 85만평) 면적의 농장에서 열리는 초대형 음악 축제다. 올해에는 록밴드 뮤즈(Muse), 더 킬러스(The Killers), 힙합가수 에미넴(Eminem) 등 유명 아티스트들이 공연을 펼친다.

    LG전자는 페스티벌을 찾아온 약 7만 명의 관람객들이 LG 의류관리가전을 사용하며 LG만의 차별화된 제품 경쟁력을 직접 경험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행사가 열리는 美 테네시주는 이르면 올 3분기 말 가동될 LG전자 세탁기 공장이 들어서는 지역으로, 이번 페스티벌은 현지 지역 주민들에게 LG 의류관리가전을 널리 알릴 좋은 기회이기도 하다.

    LG전자는 미국 소비자들로부터 의류관리가전을 비롯한 생활가전 전 분야에서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

    LG전자 북미지역대표 조주완 부사장은 “LG전자의 제품과 기술이 ‘즐거운 삶(Life’s Good)’에 기여한다는 것을 고객이 직접 체감할 수 있도록 다양한 경험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