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중기부,생활 아이디어 살린 ‘생활혁신형 창업’ 최대 2000만원 지원

  • 이동희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6-07 14:30:06

    정부가 생활 주변에서 얻은 독창적인 아이디어로 창업한 소상공인들을 지원하는 사업을 추진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소비 트렌드 변화 등으로 새롭게 형성된 틈새시장인 ‘생활혁신형 창업’을 지원하는 사업을 시작한다고 7일 밝혔다.

    생활혁신형 창업은 생계형과 기술창업의 중간으로, 생활 주변의 독창적인 아이디어를 적용하는 창업 분야다.

    중기부는 이번 사업을 통해 소상공인들이 단순 음식점업, 소매업, 서비스업 같은 과밀업종에 몰리는 문제를 해소하고는 틈새시장의 성장을 견인할 계획이다.

    올해 생활혁신 창업자 3000명을 선정해 성실히 경영했음에도 실패할 시 융자금 상환이 면제되는 성공불 융자(최대 2000만원)를 지원한다.

    성공불 융자는 도전적으로 창업할 수 있도록 정부가 창업실패의 위험을 일부 분담해주는 제도로, 이번부터 새로 도입된다.

    3년 후 성공 및 실패를 심사해 성공 시 상환의무가 부과되고, 실패 시에는 고의실패와 성실경영실패로 나눠 상환의무를 차등적으로 면제한다.

    고의실패는 전액 상환의무를 부과하되 성실경영실패의 경우 성실경영평가를 통해 상환 면제 수준을 판정한다.

    이번 사업에대한 신청은 8일부터 11월 30일(예산소진 시)까지다.전용 플랫폼인 ‘아이디어 톡톡’에서 사업계획서를 작성해 신청하면 된다.

    신청자격은 생활혁신형 아이템을 보유한 예비창업자나 1년 내의 창업자(공고일 기준)로, 청년창업자(39세 이하)는 우대한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863558?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