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소식

정의당 추혜선, "용산 건물 붕괴사고는 인재. 용산구청 엄정 조사해야"

  • 이 직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6-04 12:08:27

    ▲ 4층 건물이 순식간에 무너진 용산 건물 붕괴 사고 현장 © 베타뉴스

    추혜선 정의당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4일 논평을 내고 3일 발생한 용산 건물 붕괴사고는 인재라며, 중대한 문제에 대해 민원을 소홀히 한 용산구청에 대한 엄정 조사를 촉구했다.

    추 대변인은 "지난 3일 서울 용산구에서 갑작스레 4층 상가가 붕괴해 1명이 경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부상을 당한 피해자의 빠른 쾌유를 빈다"고 밝혔다.

    추 대변인은 "다행히 사고당일 건물의 음식점은 주말이라 문을 열지 않았고, 거주자 대다수가 외출 중이라 인명피해는 크지 않았다. 하지만 만일 평일에 사고가 발생했더라면, 그 피해는 심각한 재난 수준 이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 건물은 50년 이상 된 건물이었으며, 건물 주변에서 신축 공사를 진행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추 대변인은 "특히 지난 5월 초, 거주자가 구청을 통해 여러 번 건물이 기울고 있다는 민원을 제기했음에도 별다른 조치가 취해지지 않았다는 데 더욱 문제가 있다. 충분히 예방할 수 있었던 사고였음에도 방치되었다는 것은 이 사고가 결국 우연한 사고가 아닌, 인재라는 것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추 대변인은 "정부 당국은 조속히 이번 붕괴의 원인을 밝히고 사고 수습에 만전을 기함과 동시에 노후 건물 점검, 재건축 등 현재 시행 중인 건축법에 대한 문제를 재검토해 신속히 보완해야 할 것이다. 또한 중대한 문제에 대한 민원을 소홀히 한 해당 구청에 대한 엄정한 조사 뿐 아니라 각 행정기관들의 국민 민원에 대한 행정절차 및 후속조치에 대한 전수조사를 통해 무사 안일주의적인 행정에 대한 총체적 쇄신이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추혜선 대변인은 "더 이상 인재로 인해 예방할 수 있었던 사고가 발생하는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하루빨리 체계적인 사회 안전망이 구축되어야 한다"며 "정의당은 모든 생명이 안전하게 보호받을 수 있는 대한민국을 위해 앞장 설 것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