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소식

[6.13 지방선거] 오거돈·서병수, '가짜뉴스·후보비방·흠집내기' 논란 가열

  • 정하균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6-03 16:00:59

    오거돈, "범죄 소굴 수장"...서병수 자극 '흥미'
    서병수, 가덕도 신공한..."재산 증식 목적 '주장'"
    오거돈, '가짜뉴스' 발끈...김범준 대변인 '고발'
    서병수, "LCT특혜대출 감시안하고 '뭐했나'"
    이성권·이종혁 "부산 시민들 심판 받게 될 것 '경고'"

    ▲ 오거돈 부산시장 후보가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 (사진제공=오거돈 캠프)

    [부산 베타뉴스=정하균 기자] 2010년대 이후로 인터넷이 발달하고 사회관계망 서비스가 급속히 확산되면서 사실이 아닌 내용을 진짜 뉴스처럼 퍼뜨리는 가짜뉴스는 광범위한 확산으로 여론을 호도하거나 선거에 영향을 미친다는 논란이 제기돼 왔다.

    이번 6·13지방선거에선 가짜뉴스를 넘어 상대 후보자를 흠집내는 진흙탕 선거가 연출되고 있어 유권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이번 6·13지방선거 최대 격전지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부산시장 선거는 오거돈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서병수 자유한국당 후보의 리턴매치로 뜨겁다. 하지만 후보자의 정책 홍보도다 흑색선전 양상을 넘어 흠집내기 논란이 더욱 가열될 것이란 섣부른 예측마저 나오고 있다.

    이같은 양상은 지난 4년 전 선거와 똑같은 흐름을 보이고 있다. 2014년 선거에서 서로 우위를 예측할 수 없던 양 캠프는 '논문 표절 의혹'(오거돈), '보좌관 비리-동해남부선 폐선부지 개발'(서병수) 등과 관련, 갑론을박을 벌이다가 고소·고발장을 들고 검찰청을 찾기에 바빴다. 선거가 끝나자 두 후보는 고소·고발을 취하하면서 일단락 됐다.

    달라진 상황은 4년 전 당시 서병수·오거돈 후보가 공식 선거운동 직전 발표된 중앙일보 여론조사에서 지지율 38%로 동률을 기록할 정도로 박빙 게임을 했다면, 이번 선거에선 서 후보가 각종 여론조사에서 크게 뒤처져있다는 점이다. (당시 여론조사는 중앙일보가 한국갤럽에 의뢰해 2014년 5월19~21일에 실시한 것으로,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를 참고하면 된다.)

    눈여겨 볼 점은 지지율에서 앞서고 있는 오 후보 캠프에서 서 후보를 자극했다는 점에서 흥미롭다. 오 후보는 시장 재임시절 주변 인사들의 비리 연루와 관련, "서 시장은 '범죄소굴의 수장'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는 등 맹공을 퍼부었다. 또한 서 후보의 '신공항 유치 실패 때 시장직 사퇴'란 4년 전 공약을 집중적으로 부각시키며 '거짓말 시장'으로 몰아붙였다.  

    이같은 공격에 대해 서 후보 측은 지난달 15일 '범죄 소굴의 수장'이란 표현을 문제 삼아 오 후보 캠프 관계자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부산지검에 고발했다. 서 후보가 직접 오 후보를 고발한 것은 아니지만, 양쪽 캠프가 꾸려진 뒤 첫 번째 고발이었다.

    ▲ 서병수 부산시장 후보. © (사진=정하균 기자)

    이후 서 후보 측은 오 후보의 가덕도 신공항 재추진 배경에 오씨 가족기업인 대한제강 일가의 재산 증식 목적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한제강의 주식거래 과정에서 오 후보가 미공개 내부자 정보를 이용, 대차거래로 개미투자자에게 피해를 줬다는 의혹까지 제기하면서 싸움의 불씨를 활활 당겼다.

    이같은 의혹 제기에 대해 오 후보 캠프는 '가짜뉴스'라며 발끈했다. 오 후보 캠프는 보도자료를 통해 "부동산 등과 관련한 문제는 과거 3번의 선거 과정에서 이미 소명된 사항임에도 또다시 관련 내용을 의혹인 양 제기한 것은 상대 후보를 흠집내려는 악의적인 의도"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서 후보는 4년 전 선거에서 오 후보의 땅값을 올려주기 위해 시장직을 걸고 가덕신공항 공약을 내걸었다는 말인가"라고 맞받았다.

    이어 지난달 21일 부산지검에 서 후보와 김범준 대변인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서 후보 측의 맹공은 멈추지 않고 있다. 지난달 27일 기자회견을 열고 "BS금융지주의 엘시티 시행사에 대한 첫 200억 신용대출이 오 후보가 BS금융지주 사외이사로 재직 중이던, 그것도 이사회 리스크관리위원으로 회의에 참석한 직후인 2013년 4월에 이뤄졌다"며 "부산을 뒤흔든 희대의 특혜대출이 벌어질 때 이를 감시하고 막았어야 할 오거돈 사외이사, 오거돈 리스크관리위원은 무엇을 하고 있었나"고 오 후보에 해명을 요구했다.

    이에 오 후보 측은 "BNK금융지주 측으로부터 공식 답변서를 제출받아 서 후보 측이 보도자료에서 적시한 내용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한 결과 대부분이 허위사실인 것으로 드러났다"며 "엘시티 대출은 부산은행 여신위원회 전결 사항으로 BNK금융지주 사외이사와는 관련성이 없고 오 후보가 BNK금융지주 사외이사로 재임 중에는 리스크관리위원회 등에서 엘시티와 관련해 상정된 회의 안건이 없었다"고 반격했다.

    서 후보 측은 최근 보도자료를 통해 4년전 '뉴스타파'가 당시 오거돈 후보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제기한 내용을 인용해 거침없는 발언도 쏟아냈다.

    서 후보 캠프에 따르면 오 후보가 1988년 아무 연고가 없는 전북 군산에 대지 400평을 배우자와 친구 두명의 명의로 샀다가 해양수산부 장관 재직 중이던 2005년에 매각했다. 당시 매입한 군산시 산북동 일대의 땅은 군산 신항과 새만금 개발 등의 호재로 지가상승이 예상되던 곳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또 오 후보가 1989년 12월, 경기도 여주군 일대 부동산 1372㎡를 구입해 지금까지 갖고 있다. 그가 열린우리당 부산시장 후보로 출마한 2004년 5월 부산시장 토론 과정에서 '여주땅 등은 복지재단에 기탁하는 문제를 고려하고 있다고 발언했지만 이는 지켜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특히 공직자 재산공개제도가 처음 도입된 지난 1993년, 오 후보가 부산지역 공무원 가운데 가장 많은 29억4000만원을 신고했는데 부산, 경남 등 신흥개발지역에서 투기성 부동산 거래를 했으며 재산 등록 직전 급히 팔아 내무부로부터 권고사직 통보를 받은 사실도 있었다는 게 서 후보 측의 지적이다.

    이에 오거돈 후보 측은 "이미 4년 전 검증된 내용을 가지고 또다시 끄집어내 흡집내기 하고 있다"며 서 후보 측을 맹비난했다.

    한편 두 유력 후보의 이같은 '이전투구'와 관련, 바른미래당 이성권 후보와 무소속 이종혁 후보는 "공명선거를 솔선수범해야 할 후보들이 앞장서 시장 선거를 진흙탕으로 만들고 있다"며 "'공명선거, 정책선거'를 하겠다는 서약을 헌신짝 버리듯 한다면 부산 시민들이 표로 반드시 심판을 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861775?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