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소식

오거돈, '대중교통 중심도시 부산' 공약 발표

  • 정하균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6-01 11:23:32

    "어린이 버스요금 무료화, 대중교통수송분담률 50% 약속"

    ▲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 오거돈 선거대책위원회는 1일 대중교통 중심도시 부산 공약을 발표했다. © (사진=정하균 기자)

    [부산 베타뉴스=정하균 기자]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 오거돈 선거대책위원회는 1일 '대중교통 중심도시' 부산 공약을 발표했다. 현행 43.7%인 대중교통 수송분담률을 2021년까지 50%로 높이겠다는 게 오 후보의 복안이다.

    선대위는 "부산의 대중교통 정책은 많은 예산을 집행하면서도 효과가 전혀 없는 '밑 빠진 독에 물 붓기'식의 정책에 불과했다"며 "대중교통 시스템을 획기적으로 변화시키겠다"고 밝혔다.

    대중교통 혁신방향은 현행 수익성에 바탕을 둔 노선체계를 개편해 시민의 편리성, 공공의 이익에 중점을 둬 대중교통의 혁신과 동시에 도시 전체의 교통 흐름을 향상하는 대중교통 시스템을 구축키로 했다.

    또 대중교통 활성화를 위해 실험적인 정책 도입과 수많은 예산을 소모하는 구시대적 방식을 탈피해 승용차 보다 대중교통이 더 편한 부산시를 만들어 나갈 방침이다.

    이에 따라 버스준공영제 개혁에 나선다. 공공교통혁신본부 산하 버스준공영제혁신위원회를 구성하고 이 위원회를 통해 운송수익금 공공관리 및 표준운송단가를 재산정하고 교통개선위원회의 운영도 개혁키로 했다.

    또 현행 버스 중심인 대중교통시스템을 도시철도 중심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도시철도와 버스가 노선을 같이해 경쟁적으로 운영되는 비효율도 개선한다.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시민들의 이용률 중심으로 노선을 조정하고 도시철도와 중복된 버스노선을 획기적으로 조정키로 했다.

    도시철도 중심의 환승체계도 개선한다. 도시철도와 버스승차장 간의 거리도 줄이고 이동에 따른 불편함이 없도록 해 시내버스와 마을버스를 갈아타는 일이 귀찮게 느끼지 않도록 혁신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진행 중인 도심 BRT(중앙버스전용차로) 설치는 더 이상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 BRT 설치기준을 마련하고 부산외곽지역과 광역권 중심의 BRT 추진의사도 밝혔다. 승객이 탑승한 택시에 한해 일정 시간대 BRT구간 운행을 허용하는 문제도 검토키로 했다.

    준공영제에 투입되는 1300억 원의 예산이 헛되이 쓰이지 않고 버스 요금인하에 반영키로 했다. 버스 요금을 전체적으로 인하하고 시내버스와 마을버스의 어린이요금은 무료화 한다.

    환승센터 확충에도 나선다. 버스승차장의 시설도 획기적으로 개선해 비를 맞으며 버스에 승·하차하는 불편을 없애기로 했다. 버스 승차장 시설규모를 확대하고 송풍과 발열 설비 등을 설치하여 혹서기와 혹한기의 불편도 줄여가기로 했다.

    부산교통공사 혁신도 추진한다. 대중교통 환승체계를 주도하는 역할을 부산교통공사가 한다. 장애인 이동수단에 대한 이용편의를 향상시키는 역할도 맡도록 하고 환승중심 버스노선의 운영과 함께 다양한 교통수단의 도입도 추진키로 했다.

    택시종사자의 처우개선에도 추진한다. 노사협의체가 구성되면 부산시가 협력하여 개선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관광지에 Tram을 설치하는 방안과 대중교통전용지구와 연계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영도와 시민공원, 광안리, 송정과 송도해수욕장 등의 지역에 도입을 검토한다.

    오거돈 후보는 "부산시민이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데 불편함이 없는 부산을 만들겠다"며 "특히 어린이와 노인, 장애인의 이용편의를 획기적으로 높여 대중교통으로부터 소외가 없는 부산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861189?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