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경제

트럼프 "리비아 모델 적용 안해…김정은에 체제 안전보장"

  • 이동희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5-18 06:30:01

    "비핵화 합의하면 김정은 '매우 매우 매우' 행복해질 것"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돌연 강경 모드로 급선회한 가운데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직접 북한을 달래기 위해서 나섰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반발하는 비핵화 방식인 ‘리비아 모델’을 북한에 적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또 북미간 비핵화 협상이 성사된다면 김정은 정권의 체제 보장도 약속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옌스 스톨텐베르크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사무총장의 방문을 받은 자리에서 “리비아에서 우리는 그 나라를 파괴했다. 카다피와는 지킬 합의가 없었다”면서 “리비아 모델은 (북한과는) 매우 다른 모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만약 (비핵화) 합의를 이루지 못하면 그(리비아) 모델이 발생할것”이라고 덧붙였다.

    리비아 모델은 ‘선 핵폐기, 후 보상·관계정상화’를 골자로 하고 있어, ‘단계적·동시적’ 비핵화를 주장하는 북한이 수용을 거부한 비핵화 방식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미국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안전 보장을 제공할 것이냐’는 질문에 “나는 기꺼이 많이 제공하고자 한다. 그는 보호를 받을 것이며, 그가 할수 있는 최선의 방법은 합의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이 16~17일 양일간 비핵화 방식 등에 강하게 반발하며 남북 고위급회담을 일방적으로 연기하고 북미정상회담 무산 가능성까지 암시하자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김 위원장 달래기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북측한테서 들은 게 없다면서 “그회담이 열린다면 열리는 것이고, 열리지 않으면 다음 단계로 넘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미국 측 입장에는 아무런 변화가 없다"며 "북미정상회담 준비는 계속된다"고 말했다.

    그는 "만약 북한이 만나고자 한다면 우리는 거기에 있을 것"이라고 덧붙여, 북한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북미정상회담의 '판'을 깨지 않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855788?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