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소식

제51회 황토헌 동학농민혁명기념제 성황리 끝나

  • 방계홍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5-14 19:08:43

    동학농민혁명 제124주년 기념 제51회 황토현동학농민혁명기념제(이하 혁명 기념제)가 지난 12일부터 13일까지 정읍시 덕천면 황토현 일원에서 개최됐다. 

    혁명 기념제는 정읍시가 주최하고 (사)동학농민혁명계승사업회(이사장 김영진)가 주관했다. ‘동학농민혁명으로 꿈꾸는 통일’이라는 슬로건으로 펼쳐진 올해 혁명 기념제는 ‘역사교육의 장 정읍’, ‘음악으로 만나는 정읍’, ‘황토현에서 만나는 정읍’을 대주제로 진행됐다. 세부적으로 51주년 기념식과 공식행사, 특별전시, 청소년축전, 체험행사 등 19개 프로그램이 펼쳐졌다.

    11일 124주년 동학혁명 황토현 전승 기념식이 진행돼다. 이어 12일 혁명 기념제 기념식에는 김용만 정읍시장 권한대행, 유성엽 국회의원, 이수혁 국회의원, 이기곤 동학농민혁명유족회장, 이승우 동학농민혁명기념재단 이사장, 장성열 정읍교육장을 비롯한 지역 내 기관단체장, (사)동학농민혁명계승사업회 김영진 이사장, 동학실천시민행동을 비롯한 전국 동학 관련 단체 관계자와 시민 등 2000여명이 참석했다.

    념식은 예년과 달리 내·외빈의 기념사와 환영사, 축사 없이 진행됐다. 대신 작곡가 김대성씨가 작곡한 동학농민혁명 주제의 곡이 연주됐고 선열맞이-용담검무, 모심의 춤이 공연됐다. 특히 51회 기념제의 주제가 담긴 영상 상영, 혁명에 참여해 이름 없이 스러져간 400인 선열들에 대한 묵념이 진행됐다.

    올해 혁명 기념제는 ‘지나온 50년을 돌아보고, 새로운 50년을 준비’ 행사로서 충분했다는 평가다. 형식적인 의례를 탈피하여 현장에 참석한 민(民)이 주인으로 대접받는 기념식이었다는 평가가 이어졌다 관련해 충남 태안에서 온 태안기념사업회 관계자는 이런 기념식이 정착되어야 한다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이밖에도 ‘음악과 함께 떠나는 혁명이야기’ 라는 주제로 그룹 ‘노선택과 소울소스’,소리꾼 김율희의 프로젝트 그룹 ‘두뿌리’가 출연하여 자메이카 민중음악인 레게와 우리나라 전통음악을 결합하여 엮어낸 놀이판을 벌여 관심을 모았다.

    온가족이 함께하는 전국역사퀴즈대회와 전국청소년 토론대회, 청소년 깃발전과 박람회 등 청소년들이 참여하는 프로에도 많은 청소년들이 부모와 함께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녹두광장의 노란 유채꽃밭에는 200개의 하연 바람개비와 함께 다양한 포토 존이 마련돼 참여자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행사장을 찾은 시민과 관광객들은 “1894년 동학농민혁명 정신을 되새기기고 가족들과 함께 의미있는 시간을 가진 소중한 자리였다”고 평가했다.

    시와 김영진 계승사업회 이사장은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행사장을 찾아 혁명의 의미를 되새기고 선열들의 높은 뜻을 기린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동학농민혁명기념제가 전국화·세계화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