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방/인터뷰

[취재현장] 나흘간의 게임 축제 시작, 2018 플레이엑스포 개막

  • 이승희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5-10 10:51:26

    [베타뉴스 = 이승희 기자] 게임 산업 활성화와 국내 중소 개발사의 해외시장 진출을 위해 마련된 게임쇼 '2018 플레이엑스포(PlayX4)'가 5월 10일부터 13일까지 나흘간 고양 킨텍스 제2 전시장에서 진행된다.

    올해 10회를 맞이한 플레이엑스포는 국내 게임개발사의 국내외 시장 진출을 지원하는 수출 상담회, 일반 관람객을 위한 전시회, 게임시장의 미래와 글로벌 시장을 전망할 수 있는 국제 게임 컨퍼런스 등 3가지로 나뉘어 진행된다.

    수츨상담회에서는 중국의 텐센트와 일본의 세가, 싱가포르의 가레나 등 아시아, 북미, 유럽 15개국에서 110개의 기업이 참여하며, 국내에서는 200여개의 업체가 참가한다.

    일반 관람객을 맞이하는 전시장에는 '검은사막 모바일'의 펄어비스를 비롯해 핀콘, 반다이남코엔터테인트, 소니 등 다양한 기업이 참가했다.

    특히 중소게임사의 마케팅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스페이스X'에는 VR게임을 이용한 체감형 게임은 물론 온라인/모바일 게임, 교육용 기능성 게임들 다양한 플랫폼의 게임들을 선보이고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게임기업 이외에도 LG가 대형 부스로 참여해 초고사양 게이밍모니터를 국내 최초 공개했으며, 아수스 등 다양한 IT 기업들도 참여해 관람객을 맞이하고 있다.

    김진흥 경기도 행정2부지사는 "2009년 기능성 게임 활성화를 위해 시작한 경기기능성게임페스티벌이 발전을 거덥해 플레이엑스포라는 국내를 대표하는 게임쇼로 성장했다. 플레이엑스포가 중소 게임기업이 세계적으로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851892?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