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전

LG전자, ‘LG 디오스 인덕션’ 소셜 미디어데이 개최..이재훈 셰프의 쿠킹쇼 진행

  • 신근호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5-10 09:30:37

    ▲ ©LG전자

    LG전자 9일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50여 명의 가전 전문가와 블로거들을 초청한 가운데 김환 아나운서의 진행으로 'LG 디오스 인덕션 소셜 미디어 데이'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서 LG전자는 참가자들에게 인덕션 내부를 해체해 공개하고, 이재훈 셰프의 인덕션 쿠킹쇼를 통해 자사 인덕션의 차별화된 기술력을 소개했다.

    행사에서 소개된 ‘LG 디오스 인덕션 와이드존 전기레인지(모델명 BEF3G)’는 플러그인 타입으로 전기 공사를 하지 않아도 최대 3,400와트(W) 출력이 가능한 업계 유일의 제품이다. 행사 1부는 해체된 인덕션 내부의 인슐레이션, 인디케이터, 인서트 타입 코일 등을 살펴보며 LG전자가 자체 개발한 인덕션의 기술력과 제품의 강점을 소개하는 시간으로 진행되었다.

    2부는 쿠킹쇼를 통해 가스레인지보다 2.8배 빠르게 조리하는 출력, 와이드존, 다이아몬드 커팅 공법, 3중 과열 방지 시스템 등 실제 요리 시 구현되는 다양한 기능을 소개했다.

    이 제품은 사용자의 편의성도 높였다는 평이다. 용기를 올려 놓으면 자동으로 인식하는 ‘자동용기감지’기능을 통해 사용자가 화구를 별도로 설정할 필요가 없으며, LG전자 스마트홈 애플리케이션인 ‘스마트 싱큐(Smart ThinQ)’를 설치하면 외부에서도 화구 별 작동 여부를 확인 할 수 있다. 시간 제어, 출력제어, 과열감지 등 ‘3중 과열 방지 시스템’이 상시 작동되어 예기치 않은 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다.

    쿠킹쇼를 진행한 이재훈 셰프는 “LG DIOS 인덕션은 처음 접하자마자 빠른 요리를 가능하게 하는 속도에 놀라고, 와이드존 기능에 또 한번 놀란 제품”이라며 “특히 상하 화구의 온도를 다르게 설정하면 한쪽에서는 높은 온도로 스테이크를 굽고, 다른 화구는 저온으로 각종 채소를 구울 수 있어 전문가 못지 않은 요리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