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소식

용산구, 오는 2020년까지 서빙고동에 다문화박물관 만든다

  • 이 직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5-10 08:30:13

    -서빙고동 옛 창업지원센터 건물 활용 검토

    ▲ 용산구 다문화 박물관이 들어설 서빙고동 옛 창업지원센터 건물 ©용산구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는 지역 다문화 인프라를 활용, 오는 2020년까지 서빙고동에 다문화박물관(가칭)을 만든다고 10일 밝혔다.

    2016년 기준 약 1만5000명에 달하는 용산구 외국인 주민과 다문화가족이 내국인과 함께 만나고 어울릴 수 있는 ‘문화교류의 장’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이국적인 것을 찾는 국내외 관광객을 위한 관광명소로도 개발할 수 있다.

    용산구는 다문화박물관 조성 위치로 옛 창업지원센터(서빙고로 245) 건물을 우선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당 건물은 지하1층, 지상4층, 연면적 1496㎡ 규모로 현재 건물 전체가 비어 있어 활용이 쉽다. 단 박물관 조성 위치를 포함해 공간배치, 전시 콘텐츠 등 기본계획을 보다 합리적으로 수립할 수 있도록 ‘타당성조사 및 기본계획수립’ 용역을 먼저 시행한다. 이달 중 업체를 선정, 계약을 체결하고 5개월 간 조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아울러 박물관 조성 전문가로 학예사 2명을 채용, 5월부터 지역 인프라를 면밀히 살피고 있다. 이들은 용역업체가 원활히 기본계획을 수립할 수 있도록 돕고 추후 유물수집과 박물관 개관, 운영까지 맡게 된다.

    이달 중 구청장 서한문을 제작, 각국 대사관에 발송하고 관련 자료 기증 등에 대한 협조를 구한다. 다문화박물관 특성상 대사관 도움이 절실하다는 게 용산구 입장이다. 올 하반기에는 구청장과 지역 내 57개국 주한 외국대사 간 릴레이 면담도 이어간다.

    아울러 하반기 중 유물 수집 관련 조례를 제정하고 공청회, 설문조사를 통해 주민의견을 수렴한다. 내년에는 문화체육관광부와 박물관 설립에 관해 타당성 사전 평가를 마친 후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이르면 2020년 하반기 중 박물관 문을 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다문화박물관은 용산공예관, 향토사박물관과 더불어 용산구 ‘3대 문화 프로젝트’의 하나다. 올해 초 한남동에 ‘용산공예관’을 오픈했다. 공예관은 지하3층, 지상4층 규모로 공예품 판매장과 공방, 도자기ㆍ한복 체험장, 공예 배움터, 야외공연장을 갖췄다.

    오는 2020년까지 용산역 인근(국제빌딩주변4구역) 향토사박물관도 만든다. 관련 조사용역 계약을 8일 체결했다. 다문화박물관과 향토사박물관이 조성되면 국립중앙박물관, 한글박물관 등 지역 내 기존 11개 박물관과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구는 기대하고 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