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소식

‘용산공원 공론화’ 시민소통공간, 5개월간 7만1000여명 방문

  • 이 직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5-09 08:00:10

    서울시는 용산공원 공론화를 위해 지난해 말 전쟁기념관에 마련한 ‘용산공원 시민소통공간’에 7만1000명 이상이 다녀갔다고 9일 밝혔다.

    시는 지난해 12월15일부터 지난 6일까지 약 5개월 간 시민소통공간을 운영해 왔다.

    그 결과, 내국인 6만4214명, 외국인 7108명 등 총 71322명이 전시회 관람 혹은 토크 콘서트 참여를 위해 다녀갔다고 설명했다. 주말 평균 620여명, 평일 평균 380여명 등 하루 평균 498명이 방문한 셈이다.

    시는 용산공원 조성사업에 앞서 용산공원 공론화와 시민참여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전쟁기념관 기획전시실Ⅱ에 용산공원 시민소통공간을 조성해 운영해왔다.

    ‘용산공원 시민에게 길을 묻다’ 전시는 한국전쟁 후 1952년 용산기지의 미군 공여와 1953년 정전협정 이래로 75년 간 용산기지를 거쳐간 한국인 노무자, 미군 가족, 미국 외무부 직원들의 기억을 찾아 글과 사진, 목소리 인터뷰를 반영해 꾸며졌다.

    시는 이번 전시내용을 담은 도록 ‘용산, 금단의 땅을 전하다’를 서울도서관과 용산구 구립도서관 등에 배포했다. 전자책으로도 발행해 서울도서관 홈페이지에 게시했다. 누구나 열람하거나 다운로드할 수 있다.

    서울시는 전시과정에서 수집한 자료와 토크 콘서트 내용을 책으로 제작해 중앙정부나 시민들과 공유하고, 향후 공론화 자료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