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소식

전남 드론산업 산업부 거점지원사업 선정, 77억원 국비 확보

  • 박호재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4-23 13:13:13

    전라남도는 산업자원통상부의 ‘2019년 지역산업거점기관지원사업’에 나주시와 공동 신청한 ‘산업용 드론 기업육성을 위한 기반구축 및 실증 시범사업’이 최종 선정 됐다고 22일 밝혔다.

    산업용 드론은 농업 방제, 측량, 촬영, 진단, 교육 등 여러 분야에 활용되는 자체 중량 2kg 이상 150kg 미만의 멀티콥터형을 지칭한다.

    전라남도의 ‘산업용 드론 기업육성을 위한 기반구축 및 실증 시범사업’은 정부의 4차 산업혁명 및 지역 혁신 성장 정책과 부합하고, 지역 신성장동력산업으로 적합하며, 혁신도시 등 지역경제 파급 효과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평가받았다.

    드론 관련 산업은 전남이 유일하게 선정됐다.

    사업비는 국비 77억 원을 포함해 총 142억 원 규모다.

    전라남도 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 주관하고 국립전파연구원, 한국전력공사, 한국드론산업진흥협회,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 등이 참여한다.

    2019년부터 2022년까지 나주 혁신도시에 위치한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에서 다양한 분야에 활용이 가능한 산업용 드론(기체, 부품, 임무장비 등)의 시험검증 및 성능 개선 등 기업 지원을 수행할 기반을 구축한다.

    또한 농업 방제, 안전진단, 전력설비 감시, 드론 조종 교육 등에 활용할 안전하고 경쟁력 있는 드론 수요 창출을 위해 고흥 등 전남 일원에서 다양한 실증사업도 함께 추진한다.

    전라남도는 이 사업이 완료되면 4차 산업혁명의 꽃으로 떠오르는 산업용 드론의 핵심 기술과 ICT드론 융합 원천기술 확보는 물론 나주 혁신도시의 에너지 신산업 기반 및 SW융합 클러스터 사업 등과 연계한 드론 관련 전후방 산업 생태계가 조성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신남 전라남도 경제과학국장은 “4차 산업혁명의 꽃으로 떠오르는 산업용 드론의 핵심 기술과 ICT드론 융합 원천기술 확보로 새로운 미래 먹거리를 창출, 열악한 지역 산업의 체질이 개선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