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소식

세종시 인구 유입 증가세.... ‘세종파이낸스센터’ 공급

  • 전소영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4-18 15:39:03

    최근 주택시장에 대한 각종 규제에 따라 상가에 대한 투자수요가 늘고 있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투자에 앞서 입지, 수익률 수준 등을 꼼꼼히 따져봐야 한다고 조언한다. 대로변에 위치하고 있는지, 주변 배후수요가 많은지와 유동인구도 충분한지 등을 고려해봐야 한다.

    세종시 랜드마크 ‘세종파이낸스센터’가 분양 중이다.

    세종파이낸스센터는 세종시 1-5생활권 어진동 일대 C48, C49, C52블록에 들어서는 세종시 최대 규모 상업·업무시설로 준공 이후 입주 운영을 시작한 1차와 준공된 2차 준공예정인 3차까지 더해 세종시 최대 상업업무시설이 될 전망이다. 국가 정부기관을 비롯해 1생활권의 공동 주택과 호수공원, 국립박물관 등이 인근에 있어 랜드마크상가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하 1층~지상 2층은 고급 F&B와 쇼핑 가능한 MD로 구성되고 회의실 등 비즈니스 인프라도 갖췄다.

    세종시 개발계획의 핵으로 꼽히는 정부세종청사의 각종 정부기관 1만4,000여명과 정부 산하기관 및 유관기관 등 배후수요를 갖췄다. 세종시는 상업업무용지 비율이 약 2%에 불과해 분당, 일산, 동탄 등 타 신도시가 많게는 8%를 넘는 것을 고려했을 때 상업업무시설의 희소가치가 높아 더욱 많은 기대를 모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내년에는 마지막으로 행정안전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민간건물을 임차하여 세종으로 이전 될 예정이다. 행안부는 내년 2월까지 세종시 이전을 완료하기 위해 이전 작업을 서두르고 있으며, 과기부는 예정대로 내년 8월까지 이전할 계획이다. 서울에서 세종시로 이전할 행안부의 인력은 재난안전관리본부의 인원을 포함해 모두 1,433명, 과천에서 세종으로 이전할 과기정통부의 인력은 777명으로 이에 따른 유입인구는 더욱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외 에도 세종시 호수공원, 국립 세종도서관, 대통령기록관, 국립중앙수목원, 산림역사박물관 등 다양한 문화,편의시설이 가까워 배후수요 뿐만 아니라 연간 최대 수백만 명에 이르는 유동인구 수요까지 갖출 것으로 보여진다.

    세종파이낸스센터 분양홍보관은 세종특별자치시 어진동 에 위치한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