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코스닥벤처펀드 '자금몰이'…판매액 1조원 돌파

  • 김수현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4-17 17:00:06

    코스닥벤처펀드가 지난 5일 출시 이후 7거래일 만에 설정액 1조원을 돌파했다.

    17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5일부터 16일까지 코스닥벤처펀드의 누적 판매액은 1조1천151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최근 출시된 세제혜택 상품 중 가장 빠른 자금유입 속도를 보이는 것으로, 성장잠재력을 갖춘 혁신기업에 대한 관심이 실제 투자로 이어지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특히 사모 대비 공모펀드의 투자 금액과 비중이 확대돼, 사모펀드 위주로 시장이 형성될 것이라는 우려도 완화되고 있다.

    코스닥벤처펀드는 자산의 50% 이상을 벤처기업이나 벤처기업에서 해제된 후 7년 이내의 코스닥 상장 중소·중견 기업이 발행한 주식 등에 투자하는 상품이다.

    펀드 자산의 15% 이상은 벤처기업의 신규 발행 주식 등에 투자하며 벤처기업의 신규 무담보 전환사채(CB)와 신주인수권부사채(BW)도 투자 대상이다.

    3년 이상 투자 시 투자자별로 투자한 모든 코스닥벤처펀드의 합계액 중 3천만원까지 10% 소득공제(한도 300만원)를 받을 수 있다. 코스닥 신규 상장 공모주식의 30%를 우선 배정받는 혜택도 누릴 수 있다.

    이에 증권업계에서는 코스닥벤처펀드가 코스닥시장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실제 코스닥지수가 지난 5일부터 전날까지 8거래일 동안 2거래일만 약세를 보이며 868.93에서 896.89까지 3.22% 오른 것도 이런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840939?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