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소식

용산시민연대,"용산구청 5대 비리의혹 감사원에 국민감사 청구하겠다"

  • 이 직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4-17 15:47:45

    용산의 시민단체가 용산구청(구청장 성장현)에 비리의혹이 있다며 주민들 서명을 받아 감사원에 국민감사를 청구하겠다고 밝혔다.

    용산시민연대(공동대표 오장록, 배훈)는 17일 용산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용산구청 5대 비리의혹 국민감사를 청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용산구청 5대 비리의혹 국민감사청구 계획을 밝히는 용산시민연대 © 베타뉴스

    용산시민연대가 감사원 국민감사청구를 추진 중인 용산구청 5대 비리 의혹은 1. 구금고 선정 시 용산구청장 아들 특혜 채용 의혹 2. 음식물쓰레기 감량기 사업 구청장 친인척 특혜 선정 의혹. 3. 용산구 시설관리공단 전직 구의원 및 구의원 아들 특혜 채용 의혹. 4. 현 용산구의원 관련 전기업체 수의계약으로 구청공사 수주 특혜 의혹. 5. 용산구청 전 비서실장 횟집 구청 법인카드 결제 과다 문제 등이다.

    용산시민연대는 "용산구청이 앞장서서 이러한 특혜와 비리 채용을 묵인하고, 옹호 방조하고 있다고 밖에 볼 수 없다"며 "그간 여러 의혹 해명요구에도 용산구청은 애써 문제를 외면하고 무시하기로 일관해 왔다"고 밝혔다.

    또 "이젠 더 이상 우리는 지켜만 볼 수 없고, 가만히 있을 수 없다"며 "용산주민들과 함께 여러 의혹들을 명명백백히 밝히고, 다시는 이런 특혜와 반칙이 발붙이지 못하는 용산구를 위해 더욱 분투하겠다"고 밝혔다.

    용산시민연대 오장록 공동대표는 "용산시민연대는 소중한 용산주민들의 혈세가 비리로 얼룩지고 낭비되지 않도록 향후 국민감사청구와 지역주민 서명 캠페인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용산구청 비리의혹 국민감사 청구 기자회견 © 베타뉴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840889?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