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우원식 "국회의원 피감기관 비용 해외출장 전수조사 하자"

  • 이 직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4-17 10:30:18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17일 김기식 금융감독원이 ‘외유성 해외출장’ 및 ‘5000만원 셀프 후원’논란으로 사의를 표명한 것에 대해 “피감기관 비용으로 간 해외출장 정치자금지출행위 전수조사를 하자“고 제안했다.

    1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국회의원 시절 '외유성 해외출장' 및 '5천만원 셀프 후원' 논란으로 결국 사의를 표명한 것과 관련, "피감기관 비용으로 간 해외출장 정치자금 지출행위에 대해 전수조사하자"고 제안했다 (사진=연합뉴스)

    우 원내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김 원장과 같은 유사사례가 드러나는 상황에서 이 문제를 덮으면 야당이 결국 김 원장 낙마용으로 정략적으로 활용했다는 비난을 받을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이번 기회에 국회에 더 엄격하고 새로운 기준을 세워야 한다“면서 ”관련 제도 개선에 야당도 적극적으로 협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김 원장의 사퇴로 금감원장은 공석으로 남게 됐지만, 관피아 및 특정 인사의 독점과 재벌 곳간처럼 활용되는 금융 현실을 타개해야 하는 과제는 여전히 유효하다”며 “김 원장 사퇴를 빌미로 금융개혁을 거부하려는 흐름이 있다면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강조했다.

    우 원내대표는 인터넷 댓글조작 관련 해서는 ”경찰은 일방적인 문자를 김경수 의원이 확인조차 안 했고 통화내용도 전무했다고 했다”며 “이는 김 의원과 드루킹 사이에 부적절한 연결 고리가 존재하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주요 정치인들도 드루킹의 공격 대상이었으며, 따지고 보면 우리 당 역시피해자“라면서 “드루킹이 평소 사이비 교주 같은 주장을 했다는데 허언증을 넘어 과대망상 수준의 개인 일탈을 두고 여당 차원의 개입 운운하는 것은 코미디”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최순실의 국정농단 및 대선 댓글조작 사건과 이를 동일시하는 것은 일부 야당의 터무니없는 주장으로, 매우 유감“이라고 덧붙였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840603?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