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소식

[사설] 취업 청탁 염동열 구속시킨다는 정부, 아들 특혜 채용 의혹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 이 직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4-14 19:49:38

    남의 자식 취업청탁한 염동열 vs. 자기 자식 취업청탁 의혹 성장현

    강원랜드 채용 청탁 의혹 및 춘천지검 수사에 외압을 행사한 혐의를 받고 있는 염동열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이 13일 국회에 접수됐다. 법무부와 검찰은 취업 청탁 의혹을 받고 있는 염동열의원을 구속하겠다는 입장이다.

    그런데 서울 용산구에서도 비슷한 일이 벌어지고 있으나, 정부의 대응은 전혀 다른 상황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구금고 선정과 관련해 시중은행에 아들을 특혜 채용시킨 의혹을 받고 있다. 염동열 의원은 남의 자식을 취업시켜 달라고 요청해 구속될 위기에 처해 있는데,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자기 아들이 특혜 취업한 의혹을 받고 있는 것이다.

    염동열과 성장현의 차이는 남의 자식이냐 내 자식이냐의 차이라 할 수 있다. 자유한국당 소속 염동열 의원은 구속될 위기에 있는데, 더불어민주당 소속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아무런 수사를 받지 않고 있다.

    지난 1월 시중은행에서 용산구청 구금고 유치 업무를 수행했던 담당자가 <베타뉴스>에 성장현 구청장 아들 특혜 채용 의혹에 대해 제보해 왔다.

    ▲ 시중은행에서 구금고 업무를 담당했던 제보자가 작성한 문건

    시중은행에 취업한 성장현 구청장의 아들은 이태원 지점에 배치되어 용산구청 구금고 영업 업무를 담당했다. 결국 용산구청은 구청장 아들의 영업에 힘입어 구금고를 이 은행에 주게 된다. 용산구청은 제2금고 선정 시 약속한 어린이집을 지어주지 않았는데도 불구하고 제1금고 선정 시 아무런 감점도 주지 않아 이 은행이 제1금고 운영사로 선정될 수 있게 해 주었다고 제보자는 증언했다.

    제보자의 증언이 사실이라면 성장현 구청장은 염동열 의원 보다 더 심각한 비위를 저질렀다고 볼 수 있다. 


    혈세까지 낭비하고 있는 용산구청이 염동열 보다 더 심각해


    그런데 성장현 구청장에 대해서는 아무런 수사가 진행 되지 않고 있는 반면, 염동열 의원은 구속될 위기에 처해 있다. 뭔가 공정하지 못하다는 의구심을 떨칠 수 없다.

    이택스 시스템이 갖추어져 있지 않은 은행을 구금고로 선정해 업무가 마비되자, 용산구와 서울시는 세입사무처리 등 연간 대행수수료 5억원을 용산구(8000만원) 및 시중은행(3억2000만원)과 서울시(1억원)가 나눠 우리은행에게 지급하면서 대행을 맡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염동열의원은 단순히 취업 청탁만 했으나, 성장현 구청장은 자기 아들 특혜 채용 의혹에 더해 구비(혈세)까지 낭비하고 있다는 의혹을 받고 있어, 의혹이 사실이라면 성장현 구청장은 염동열 의원 보다 정도가 심하다고 볼 수 있다.

    한 용산구민은 "자유한국당 의원은 구속수사를 원칙으로 하고, 더불어민주당 소속 구청장은 수사도 하지 않는 것이 문재인 대통령이 말하는 정의로운 나라인가?"라고 말했다.

    ▲ 용산구청 구금고 입찰 공고문 © 용산구청

    ▲ 용산구청 구금고 입찰 공고문 © 용산구청

    ▲ 용산구청 구금고 입찰 공고문 © 용산구청



    성장현 구청장은 구금고 선정 의혹 외에도 음식물쓰레기 대형감량기 입찰에 대해서도 비리 의혹을 받고 있다.

    자유한국당, "성장현 용산구청장 비리 의혹 수사하라"

    자유한국당은 지난 1월 18일 논평을 내고 성장현 용산구청장 친인척 비리 의혹 사건에 대한 검찰의 수사를 촉구했다.

    자유한국당 홍인정 부대변인은 "어제(17일) 언론보도에 따르면 용산구가 성장현 서울 용산구청장(더불어민주당 소속)의 친척이 사내이사로 근무하고 있는 업체에 5년 동안 24억 원의 쓰레기 감량기 사업을 넘겨준 것으로 드러났다"며 "이 사업은 2년 전 입찰당시부터 논란이 많았다"고 밝혔다.

    또 "(성장현) 구청장의 친척 업체는 경쟁 업체보다 1억 5천만 원이나 높은 가격을 적어 냈지만 정량평가에서 더 높은 점수를 받아 낙찰됐다"며 "이 업체는 쓰레기 감량기를 만들어 본 적도 없다고 한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홍 부대변인은 "용산구는 입찰 조건으로 성 구청장 친인척 업체가 제휴협약을 맺은 업체의 장비와 동일한 규격으로 고지했다"며 "용산구청은 그동안 특혜를 받은 회사가 성 구청장의 친인척이 아니라고 오리발을 내밀다 더 이상 숨길 수 없게 되자 공식적으로 시인하면서 되레 친인척이면 어떠냐고 큰 소리를 쳤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홍인정 부대변인은 "용산구청이 공정한 경쟁을 짓밟고 구청장의 친인척회사에 계약을 몰아줘 놓고도 한 점의 부끄러움도 없이 당당하게 따지는 행태는 몰염치를 넘어 후안무치의 끝판왕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런 친인척 일감몰아주기야말로 적폐 중의 적폐다. 검찰은 즉각적인 수사에 착수해 엄단해 줄 것을 촉구한다. 전 정권과 전전 정권에게는 날선 칼을 휘두르는 검찰이 제 식구 감싸기에 급급해 무딘 칼이 된다면 국민이 용서치 않을 것"이라며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정부, 염동열과 형평성 맞추기 위해 수사에 나설까?

    염동열 의원은 남의 자녀 취업청탁해 구속 위기에 있는데, 자신의 아들을 취업청탁했다는 의혹과 친인척에게 음식물쓰레기 감량기 사업을 넘겨준 의혹을 받고 있는 성장현 용산구청장에 대해서는 정부가 어떻게 대응할 지 귀추가 주목된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