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빌리티

“예약 잠정 중단”…현대차 소형 SUV 코나 일렉트릭 출격

  • 최천욱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4-12 11:12:38

    'EV 트렌드 코리아 2018' 에서 모습 드러내
    "고객들의 삶, 편리하고 혁신적으로 바꿀 것"
    1회 충전 주행거리 406km…부산까지 달려

    [베타뉴스=최천욱 기자] 1월부터 약 한달 간 1만8천대 이상의 사전 예약을 받아 현재 예약이 잠정 중단된 현대차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코나 일렉트릭이 모습을 드러냈다.

    ▲ 코나 일렉트릭. © 현대차

    현대차는 12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EV 트렌드 코리아 2018' 에서 이광국 국내영업본부 부사장을 비롯해 관계자, 기자단이 참석한 가운데 코나 일렉트릭 신차발표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광국 부사장은 이날 "친환경성과 실용성을 겸비한 코나 일렉트릭은 고객들의 삶을 편리하고 혁신적으로 바꿀 것"이라고 말했다.

    코나 일렉트릭은 1회 완전 충전 주행 가능거리 406km를 최종 인증 받아 예약판매 당시 밝힌 390km를 넘어섰다. 64kWh 배터리 기준으로 서울에서 부산까지 편도 운행이 가능하다

    최대 출력 150kW(204마력), 최대 토크 395N∙m(40.3kg·m)의 전용 모터를 탑재한 코나 일렉트릭은 모던과 프리미엄 두 가지 트림으로 운영된다.

    특히 고객들의 주행 패턴을 고려해 장거리보다 근거리 주행에 적합한 '라이트 패키지'를 운영, 기본모델보다 350만원 가격을 낮춰 고객들의 선택 폭을 넓혔다. 라이트 패키지는 39.2kWh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충전으로 254km까지 주행이 가능하다.

    현대차 자체 측정 수치에 따르면 배터리 충전 시간은 64kWh 배터리 기준 100kW 급속충전(80%)시 54분, 7kW 완속충전(100%)시 9시간 35분이 소요된다.

    전자식 변속 버튼 등 다양한 전기차 전용 디자인 요소들이 적용된 차별화된 내·외장도 선보였고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운전자 주의 경고(DAW) 등을 전 트림에 기본적용 하면서 첨단 안전신기술도 대폭 장착했다.

    올해 1만2천대 이상 판매를 목표로 하고 있는 코나 일렉트릭 64kWh 모델의 가격은 전기차 세제 혜택 후 기준 모던 4650만원, 프리미엄 4850만원이다. 서울 기준으로 보조금 혜택을 받으면 모던 2950만원, 프리미엄 3150만원에 구매 가능하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838529?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