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빌리티

르노삼성, 도심형 전기차 기준 제시

  • 최천욱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4-12 09:11:30

    'EV 트랜드 코리아 2018' 참가…SM3 Z.E., 트위지 전시

    [베타뉴스=최천욱 기자] 르노삼성이 도심형 전기차의 기준을 제시한다.

    르노삼성은 12일부터 15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EV 트랜드 코리아 2018'에 참가해 SM3 Z.E.와 트위지를 전시하는 한편 코엑스 주변 영동대로 일대에서 고객 참여 시승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 트위지. © 르노삼성

    SM3 Z.E.는 국내 유일의 준중형 EV 세단으로, 1회 충전 주행거리는 동급(준중형) 전기차 가운데 가장 긴 213km다. 2016년 교통안전공단이 발표한 국내 승용차 1일 평균 주행거리인 40km 기준으로 약 5일간 주행할 수 있다.

    여기에 다섯 명이 편안하게 탈 수 있는 중형차 수준의 넓은 실내 공간까지 갖춰 개인 승용차 이외에 택시 및 관용 차량 수요도 높다. 전체 EV 택시 중 약 70%가 SM3 Z.E.라는 게 르노삼성의 설명이다.

    트위지는 4륜 초소형 전기자동차다. 매력적인 디자인에 빠른 기동성과 안정적인 드라이빙 성능을 갖춰 도심형 운동수단으로 제격이다. 

    트위지는 초 슬림 바디로 좁은 골목길을 쉽게 달릴 수 있고 일반차 한 대의 주차 공간에 석 대의 차를 주차할 수 있어 도심 투어나 카셰어링 시장에서 특히 주목받고 있다.

    트위지는 가정용 220볼트 전기로 약 3시간 30분이면 완전 충전이 가능하며, 1회 충전으로 최대 80km를 달릴 수 있다. 에어백, 4점식 안전벨트, 4륜식 디스크 브레이크를 갖춰 안전성까지 확보했다.

    김진호 이사(LCV & EV 총괄)는 "더 많은 소비자들이 우수한 전기차를 경험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 개인 승용차는 물론, 택시나 경상용차까지 우수한 상품들을 빠르게 공급하고 전기차 리더의 입지를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838362?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