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자사주 1500주 매입

  • 김수현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4-10 17:30:07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이 자사주 1500주를 사들였다. 지난 2015년 12월 이후 2년 반 만이다.

    1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DART)에 따르면 김 회장은 지난 6일 하나금융 주식 1500주를 매수했다. 평균 매입 단가는 4만1732원이었다. 이에 따라 김 회장 보유 하나금융 주식은 총 5만2600주로 늘었다.

    김 회장이 자사주를 매입한 것은 2015년 12월 30일 1000주를 매입한 이후 약 2년반 만이다.

    김 회장은 3연임을 놓고 당국과 갈등을 벌이다 지난달 정기 주총에서 연임에 성공했다.

    하지만 검찰의 KEB하나은행 채용비리 조사가 이어지는 데다가 금감원 특별검사단이 김 회장 관련 채용비리로 추정되는 정황을 발견됐다고 밝히면서 안심할 수 없는 처지에 놓였다.

    이 같은 상황에서 김 회장이 자사주 매입에 나선 것은 남다른 의미가 있지 않겠느냐는 해석이 나온다.

    반면 최근 은행주가 하락하면서 주가를 견인하기 위한 방편으로 자사주를 매입했다는 시각도 있다.

    김 회장 이외에도 최근 보름 사이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위성호 신한은행장, 손태승 우리은행장 등이 줄줄이 자사주를 매입했다.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 (사진=연합뉴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837510?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