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방/인터뷰

[인터뷰] 프로야구 H2, 시대가 지나도 변하지 않는 야구 게임될 것

  • 이승희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4-03 11:47:47

    엔씨소프트의 모바일 야구 매니지먼트 게임 '프로야구 H2'가 지난 3월 27일 대규모 콘텐츠 업데이트를 실시하며 2018년 시즌에 돌입했다.

    '프로야구 H2'는 이번 업데이트를 통해 클래식 선수 카드, 최상위 리그 클래식, 포지션 별 전술 설정, 개편된 팀 마스터리 등 새로운 콘텐츠를 공개했다.

    3월 30일 출시 1주년을 맞이해 대대적인 변화를 선보인 '프로야구 H2'. 엔트리브소프트 심재구 개발 PD, 엔씨소프트 오정민 퍼블리싱 사업팀장을 만나 '프로야구 H2'의 서비스 계획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어 보았다.

    ▲ (좌)엔씨소프트 오정민 퍼블리싱 사업팀장, (우)엔트리브소프트 심재구 개발 PD

    - 서비스 1주년을 맞이했는데, 소감 한 마디 부탁드린다

    '프로야구매니저'의 엔트리브소프트가 개발한 게임이기 때문에 출시 전부터 많은 야구 게임 팬들이 기대를 해주셨다. 투타를 직접 플레이하는 야구 게임이 주류로 인정 받고 있는 상황에서 매니지먼트 게임인 프로야구 H2가 이용자의 선택을 받을 수 있을지 걱정했던 부분도 있었다. 하지만 예상을 뛰어 넘는 사랑을 받아 감사한 마음이다.

    '프로야구 H2'를 출시하며 다소 정체되는 모습을 보이는 야구 게임 시장에 새로운 가능성과 활력을 불어 넣길 바랬고, 결과적으로 양대 마켓 스포츠 게임 1위를 달성하는 등 우리의 목표가 일부 이루어졌다고 생각한다. 동시에 조금 더 잘할 수 있었을 텐데 하는 아쉬운 부분도 있다. 아쉬움은 2018년부터 풀어보려 한다.

    - 이번 대규모 업데이트에서 중점적으로 반영하고자 한 유저의 피드백은 무엇인지?

    출시 이후부터 커뮤니티, 고객센터를 통해 이용자와 많은 소통을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게임 장르의 특성상 게임 이용자가 대부분 야구팬이다. 따라서 조금 더 진짜 야구와 비슷하고 자신이 선택한 선호 구단이 강해지는 것을 원했다.

    구단을 성장시키는 과정도 더욱 재미있기를 바랐다. 이러한 니즈를 반영하면서도 야구 매니지먼트 게임의 본질인 다양한 전술과 전략 싸움의 재미를 놓치지 않기 위해 노력했다.

    프로야구 H2는 야구 매니지먼트 게임이기 때문에 안타를 쳤을 때의 타격감이나 삼진을 잡았을 때의 감정적 쾌감을 담아내기 어렵기 때문에 더욱 전략적이고 선수 개개인 보다는 팀 전체를 운용하는 재미를 강조하기 위해 집중했다.

    - 포지션 별 전술 설정과 팀 마스터리 시스템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부탁드린다

    내가 응원하는 구단과 선수를 계속해서 성장시키는 '프로야구 H2'의 재미를 바탕으로 하되 매니지먼트 요소를 더욱 강화하는 방향을 고민했고, 다양한 유형의 야구 선수들에게 개별적으로 감독이 원하는 플레이를 주문하는 요소를 넣어보고자 했다.

    실제 야구 경기를 보면서도, 컨택이 좋은 타자에게 가끔은 크게 휘두르는 일명 영웅 스윙을 요구해보고 싶을 때가 있다. 팀과 개인의 육성뿐 아니라 이러한 세심한 개별 매니지먼트 요소가 경기에서의 차별성과 경쟁력을 불러올 수 있기를 기대한다.

    또한 팀 마스터리 개편을 통해, 기존 다소 쓰임새가 적었던 마스터리를 줄이고 팀의 방향성을 다양하게 고민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 새로운 등급의 클래식 카드를 선보이고, 리그 역시 클래식으로 명명한 이유는?

    클래식이라는 말은 '시대가 지나도 변하지 않는 최고의 수준'을 뜻한다고 생각한다. 구단에서 묵묵히 헌신을 보여준 세월이 지나도 팬들이 기억할만한 선수들을 특별히 클래식 등급으로 선보였다.

    1주년 업데이트를 준비하면서 처음 프로야구 게임을 준비하던 초심의 자세를 떠올렸다. '시대가 지나도 변하지 않는다'는 클래식 이라는 말처럼 앞으로도 열심히 즐거운 게임을 만들어 나가겠다는 생각으로 새로운 서버와 리그 명을 클래식으로 통일하였다.

    - 콘텐츠 업데이트 이외에 올해 준비하고 있는 활동은?

    이용자들과의 접점을 찾고 소통할 수 있는 창구를 만들기 위해 고민하고 있다. 또한 프로야구 H2의 ‘하이라이트’라는 의미를 활용한 깜짝 놀랄만한 이벤트도 준비 중이다. 머지 않은 시기에 공개할 예정이니 많은 기대 바란다.

    - 프로야구 H2의 향후 업데이트 계획은?

    으로도 현재와 유사한 간격으로 1개 년도의 선수 업데이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특히 80년대에는 현재보다 선수의 수가 상대적으로 적었기 때문에 몇 개 년도를 묶어 선보일 수 있을 것 같다. 최동원, 선동열와 같이 아직 업데이트되지 않은 슈퍼 스타들을 기다리는 이용자가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 기다리는 분들의 심경을 고려해 더욱 더 신경 써 선수 업데이트를 해 나가겠다.

    - 미자막으로 프로야구 H2 팬들에게 한 마디

    '프로야구 H2'는 야구를 정말 사랑하고 즐기는 개발진과 운영진이 만들어가고 있는 게임이다. 이용자분들의 많은 사랑과 관심 속에 2017 시즌을 성공적으로 보낼 수 있었기에 감사하다는 말씀을 전하고 싶다.

    야구 시즌이 시작되는 3, 4월을 위해 많은 준비를 했다. 기대를 가지고 잘 지켜봐 주시기 바란다. 주변에 소문도 많이 내 주셨으면 좋겠다. 새로운 시즌이 막을 올렸다. 야구와 함께 '프로야구 H2'를 즐겁게 플레이했으면 한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833809?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