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김정은,바흐 IOC 위원장 면담 "남북해빙 IOC 공로…긴밀한 연계 기대"

  • 이동희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3-31 09:22:37

    북한 조선중앙방송은 31일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북한을 방문 중인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을 접견했다고 보도했다.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북한을 방문 중인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을 접견했다고 노동신문이 31일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김 위원장은 “이번 (평창동계) 올림픽 경기대회는 올림픽으로서도 성공했을 뿐 아니라 북과 남에 새로운 화합의 장을 마련한 특별한 의미를 가지는 올림픽이었다”면서 “얼어붙었던 북남(남북) 관계가 올림픽을 계기로 극적인 해빙기를 맞이할 수 있은 것은 전적으로 그 기회를 제공해주고 길을 열어준 국제올림픽 위원회의 공로”라고 치하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김 위원장은 또 “국제올림픽위원회가 정치적 환경과 조건에도 구애되지 않고 우리에 대한 협조를 성의껏 해준 데 대하여 대단히 감사하게 생각한다”면서 “앞으로도 우리 올림픽위원회와 국제올림픽위원회 사이에 존재하는 긍정적이고 적극적인 협력 관계가 계속 좋게 발전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중앙방송은 김 위원장과 바흐 위원장이 북한의 체육정책과 관련한 이야기도 나눈 사실도 전했다.

    김 위원장은 북한의 체육정책과 전망에 관해 설명하면서 “겨울철 체육 종목을 비롯한 여러 체육종목들을 세계적 추세에 맞게 더욱 발전시키고 추켜세우는 데서 국제올림픽위원회와의 긴밀한 연계와 훌륭한 협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바흐 위원장은 평창동계올림픽 성공 개최 공헌에 사의를 표시하기 위해 방북했다면서 “북남 선수단이 공동입장하고 올림픽 역사상 처음으로 단일팀을 구성하고 출전함으로써 북과 남의 평화와 화해의 의지를 전 세계에 보여주었으며 최대의 감동을 불러일으킨 올림픽으로 되었다”고 말했다.

    또 북한의 2020년 도쿄 하계올림픽과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참가 준비에 장기적으로 협조하며 올림픽을 비롯한 국제 체육무대를 활용해 북한의 체육발전에 기여할 의사를 표시했다고 중앙방송은 전했다.

    김 위원장과 바흐 위원장은 기념사진도 촬영했으며, “토마스 바흐 위원장이 우리나라에 벗으로 자주 오길 바란다”고 초청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두 사람은 또 북한 국가 여자축구종합팀과 평양체육단 여자축구팀 축구경기를 관람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832506?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