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소식

용산구청장 비서실장 횟집 매상 몰아주기, 인사청탁 등 비리와의 연결고리?

  • 이 직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3-25 11:54:06

    용산구청의 특정 업체 매상 몰아주기 행태가 지속 되었는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베타뉴스>는 용산구청을 상대로 정보공개 청구해 '2012년 법인카드 사용내역' 자료를 받은 바 있다.

    이 자료에 따르면 성장현 용산구청장 비서실장으로 2010년경부터 2014년경까지 4년 정도 근무했던 A씨 횟집에 대한 용산구청 법인카드 결제가 다른 업체들에 비해 유난히 많았다.

    결제 금액도 총무과만 평균 내 본 결과 33만원이 넘었다. 그런데 초기에 정보공개청구해 받은 2012년 자료는 985페이지나 되었던 것에 비해 나중에 정보공개 청구해 받은 2013년 자료는 1페이지에 불과했다. 어떤 부분을 확인하려 정보청구했는지 몰랐던 초기와 달리, 기사화 된 후에 청구한 두번째 청구는 세부 자료를 주고 싶지 않았던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가능하다.

    비서실장 A씨는 4년 가까이 근무했고, 그 기간 동안 횟집은 계속 운영된 것으로 보인다. 즉, 이런 매상 몰아주기 행태가 2012년 한해에만 있었겠느냐는 합리적인 의심을 가져볼 만하다.

    시민일보가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2012년 한해 동안 용산구청은 이 횟집에서 4200만원 가까이 결제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용산구청장 비서실장으로 근무하면서 구청직원들로부터 작은 공사건도 직접 보고하게 하는 등 구청 사업에 세세히 관여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또 비정규직으로 근무했던 용산구청 주차관리과 여자 직원이 정규직으로 전환해 달라며 당시 비서실장으로 있던 A씨에게 돈을 줬고, 여러 구청직원들에게는 성상납을 했다며 폭로해 경찰 수사를 받기도 했다. 그러나 결국 이 사건은 이 여성을 모텔로 끌고 가 모텔비를 카드로 결제한 직원만 처벌 받는 선에서 A씨는 무혐의로 결론이 난 바 있다.

    용산구청은 2010년 법인카드 사용내역과 2011년 법인카드 사용내역은 보관기간이 지났다며 정보공개를 거부했다.

    한 용산구민은 "실제 확인 된 것만 이 정도이고, 구청 직원들이 개인 카드로 사용한 것도 더 있지 않겠느냐"며 "인사청탁 비리 등 또 다른 부정부패로 이어진 것은 없었는 지 경찰의 수사가 필요해 보인다"라고 말했다.

    ▲ 용산구청 총무과의 경우 A씨 횟집에서 한번에 평균 33만원 정도씩 결제한 것으로 드러났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829165?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