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소식

노벨평화상 수상 에너지석학 존번 교수, 윤장현 시장 접견

  • 박호재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3-15 09:12:19

    2007년 노벨평화상 수상자이자 세계적인 에너지 석학 존번 미국 델라웨어대학 석좌교수가 광주시의 인권과 환경 정책에 큰 관심을 나타내며 “지금의 시대는 두 분야를 아우를 수 있는 리더십을 필요로 한다”고 강조했다.

    ▲노벨평화상 수상사 에너지 석학 존번 교수가 14일 윤장현 시장을 면담했다 ©베타뉴스

    존번 교수는 14일 오후 광주를 방문, 윤장현 시장과 만난 자리에서 “인권에 취약한 사람들이 환경에서도 취약한 것이 현실이다. 그만큼 인권과 환경은 밀접한 연관성을 갖고 있다”며 “인권이 그렇듯, 신재생에너지 등 지속가능한 환경도 모든 사람이 누릴 수 있는 혜택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존번 교수는 윤 시장을 통해 광주의 인권정책과 친환경자동차산업‧에너지신산업 등에 대해 설명을 듣고, “신재생에너지를 연구하는 학자로서 광주의 여러 변화가 인권, 환경, 평화 등과 융합되어 하나의 흐름으로 가고 있는 것은 매우 인상적이다”고 말했다.

    그는 또 “광주를 세 번째 방문했는데, 올 때마다 역동적인 변화를 눈으로 확인하게 된다”며 “행정과 학계, 전문가 그룹 등 다양한 분야의 리더들이 상생을 위해 협업하는 시스템이 도시발전의 동력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존번 교수는 “아래서부터의 변화가 국가의 정책과 발전방향을 바꿀 수 있다”며 지방정부의 역할을 강조, “인권과 환경 등 시민들의 삶과 밀접한 분야일수록 사람 중심의 통합적 리더십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존번 교수의 이같은 발언 배경에는 미국 트럼프 정부 출범 이후 파리기후변화협약 탈퇴에도 불구하고 주(州)정부 중심으로 신재생에너지정책을 확산하고 있는 움직임이 있다.

    윤 시장은 “대통령이 정책과 방향을 바꾸려 해도 국민이 원하지 않고, 지방정부가 원하지 않으면 변화는 쉽게 일어나지 않는다”며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존번 교수의 활동과 연구를 지지하고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존번 교수는 이날 광주시청 무등홀에서 열린 ‘제75회 빛고을 아카데미’ 강사로 초청되어 ‘친환경, 신재생에너지 관련 동향과 전망’을 주제로 강의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823981?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