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다이소 문구 판매 규제 말아라” 소비자들 뿔났다

  • 김순덕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3-14 20:46:40

    다이소가 문구 골목 상권 논란과 관련, 중소상공인들과 자발적 상생을 모색하겠다고 발표한 가운데 소비자들이 다이소의 문구 판매 전면 규제 전망에 대해 불만을 표시하고 있다.

    다이소는 지난달 아직 문구관련 협회 등과 구체적인 협의를 거치지 않은 상황이지만, 소비자들은 그동안 정부의 유통 규제기조 등을 감안해 다이소의 문구 판매 규제가 이행될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현재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다이소의 문구 판매 규제를 반대하는 청원이 여러 건 올라와 있다.

    이 중 한 청원은 “규제 정책으로 인해 경제적으로 손해를 입는 서민들도 엄연한 국민임을 잊지 않으셨으면 좋겠다”고 주장했다.

    ‘다이소 문구류 판매를 허용해주세요’라는 제목의 다른청원은 “10대, 20대~30대가 다이소에서 문구류를 사는 이유는 가성비 때문”이라며 “다이소 문구 판매를 무작정 금지하기보다는 소비자의 권리도 염두에 두면서 문구점의 품질을 높일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들의 주장은 골목상권 보호를 위해 다이소를 무조건 규제하는 것이 자칫 소비자의 선택권을 제한할 수 있다는 것이다. 또, ‘동네 문방구들의 매출이 줄어드는 것에 대해 다각적인 검토와 분석이 필요하다’는 지적과 함께 다이소를 규제하는 것이 문방구가 활성화로 이어진다는 것은 잘못된 가정이라는 견해가 많았다.

    공병호 ‘공병호경영연구소’ 소장은 “정확한 원인을 들여다봐야 정책 실패를 줄일 수 있고 정부 개입으로 특정 업태를 보호하는 것은 성공 가능성이 낮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다이소측은 “자발적 상생안 발표로 이제는 전국학용문구협동조합, 동반위 등과 구체적인 상생방안을 조율해야 할 시점”이라며 “자칫 협상이 시작되기도 전에 판 자체가 깨져서는 안된다”며 조심스러운 입장을 밝혔다.

    업계 관계자는 “다이소가 대기업도 아니고 골목상권의 일원인 가맹점주들의 양해도 얻어야 하는 복잡한 상황에도 대승적 차원에서 상생안을 발표한 것으로 안다”며 “골목상권 보호뿐만 아니라 소비자 후생 등 다양한 관점에서 이해관계자들이 머리를 맞대고 조율해야 한다”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823859?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