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현대중공업 유상증자 청약률 108%…1조2350억 조달

  • 이동희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3-12 15:30:07

    현대중공업이 추진한 유상증자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7~8일 우리사주조합과 기존 주주 대상으로 유상증자 청약을 접수한 결과, 107.8%의 청약률을 기록했다고 12일 공시했다.

    신주 발행가는 지난 5일 주당 9만8800원으로 확정됐고, 8~9일 기존 주주(신주인수권증서 보유자)의 청약이 이뤄졌다.

    기존 주식 1주당 0.176주의 신주가 배정된다. 신주는 3월 27일 상장된다.

    현대중공업은 이번 유상증자를 통해 1조2350억원의 자금을 조달하는데 성공하며 업황 회복에 앞서 사업경쟁력 강화 작업을 서두를 수 있게 됐다.

    현대중공업은 조달자금 중 8200억원을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차입금 상환에, 4200억원을 친환경·스마트 선박 연구·개발(R&D) 투자에 활용할 계획이다.

    현대중공업은 이번 유상증자로 부채비율이 작년 말 89.9%에서 78%수준까지 떨어졌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업계 최고 수준의 재무안전성을 확보했고, 이를 바탕으로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3사는 올해 132억달러 수주목표(작년 실적대비 30% 증가) 달성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822394?rebuild=on